연예 > 연예일반

JTBC '비정상회담' 7개국 멤버 합류…20일 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6-15 16:34:44  |  수정 2016-12-28 17:13: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미국·인도·프랑스·중국·파키스탄·스위스·독일 등 7개국 출연진이 투입된다

 미국 대표로는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로 얼굴을 알린 마크 테토가 합류한다. 마크 테토는 프린스턴대를 졸업한 뒤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대학원 MBA 석사를 수료했다. 현재 한국에서 벤처 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는 그는 경제학적인 지식과 자신의 고향인 미국 뉴욕에 대해 다양한 소식을 전할 예정이다.

 인도 대표로는 뉴델리 출신인 럭키(굽타 아비셰크)가 출연한다. 인도 국립대 경제학과 출신인 럭키는 인도의 다양한 종교와 문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인도와 라이벌 구도를 이룰 국가 파키스탄에서는 태양광 회사에 근무하는 후세인 자히드, 중국에서는 상하이 출신 모일봉이 나선다.

 프랑스에서는 릴 제 3대학 프랑스어 언어문화교육학과를 나온 오헬리엉 루베르가 활약한다. 영어·일본어·러시아어·한국어에 능통하다. 스위스 대표로는 알렉스 맞추켈리가 등장한다. 외교관인 아버지를 따라 미국 이탈리아 영국 이집트 베이징 등에 거주한 경험을 바탕으로 토론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독일에서는 함부르크가 고향인 닉(니클라스 클라분데)이 나온다.

 이들은 기존 멤버인 기욤(캐나다)·알베르토(이탈리아)와 호흡을 맞춘다.  

 제작진은 “7명의 멤버는 언어 능력이 뛰어나고, 주관이 뚜렷하다”며 “이들이 더욱 심도 있는 토론을 펼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작진과 출연진 개편으로 새로 단장한 ‘비정상회담’은 오는 20일 밤 10시50분에 첫선을 보인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