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교수 57% "대학 재정 지원사업 중 '프라임' 가장 효과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6-21 16:31:55  |  수정 2016-12-28 17:14:51
associate_pic
"프라임 사업, 인문사회과학 및 예술분야·기초학문 고사시켜"  교수70.4% "대학 재정지원 사업, 교육 개선에 도움되지 않아"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대학 교수들이 가장 효과적이지 못한 대학재정지원사업으로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프라임) 사업을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교육걱정)에 따르면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학 재정지원 사업에 대해 대학교수 152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재정지원 사업 중 가장 효과적이지 못한 사업으로 56.6%가 프라임 사업을 지목했다. 이어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CORE) 사업 11.2%, 대학특성화(CK)사업 9.2%, 학부교육선도대학(ACE)사업 5.3% 순으로 집계됐다.

 프라임 사업을 가장 비효과적인 사업으로 꼽은 이유로는 대학을 기능 중심으로 판단하고 인문사회과학 및 예술분야, 기초 학문의 고사를 가져와 대학 내 심각한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사교육걱정 관계자는 "어떤 대학은 대학 특성이 인문계열이 강하고 공학계열의 경쟁력이 떨어짐에도 교육부의 방침에 따라 인문계열은 줄이고 공학계열을 늘려야 하는 웃지 못 할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사업 신청 여부와 학과 조정에 대한 이견으로 대학 구성원들 간 심각한 갈등을 유발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교육부의 재정지원 사업이 대학의 교육과 연구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응답 교수의 70.4%가 '그렇지 않다', '매우 그렇지 않다'고 부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긍정적인 답변은 '그렇다'(25.7%), '매우 그렇다'(1.3%)로 나타나 절반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교육걱정 관계자는 "재정지원사업은 부족한 재정을 충당하고 학교 홍보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대학들마다 사업 따내기에 몰두하지만 대부분의 사업이 1~3년 정도의 단기적으로 이뤄진다"며 "그렇다보니 단기적으로 효과를 보일 수 있는 행사나 특강 형식에 재정을 지출하는 등 그 효과가 미미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정지원 사업의 문제점으로는 '재정지원을 통한 정부의 대학 통제'라는 응답이 86.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복수 응답이 가능한 이 항목에서 '평가 지표의 타당성 부족'도 44.1%로 절반가량이 답했으며 대학 내 갈등 유발(35.5%), 사업 선정 대학의 편중 현상(33.6%), 대학 교육의 질 저하(27.0%) 순으로 나타났다.

 교수들은 대학재정지원사업의 개선 방안으로 '학교 전체에 대한 예산 지원 보다 연구 부분 지원 확대할 것', '대학의 자율과 책임을 동시에 강화하는 정책 필요', '대학의 자율성 보장' 등을 꼽았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