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현지학교 입학금 3500만원 먹튀한 유학원 대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7-02 20:58:08  |  수정 2016-12-28 17:18:1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경찰이 유학 준비생들의 학비를 가로챈 뒤 잠적한 유학원 대표를 쫓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H유학원 대표 박모(51·여)씨를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 중이라고 3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학생 3명을 상대로 현지 학교 입학금을 대신 입금해주겠다고 속여 입학금 35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씨를 지난 5월18일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학 준비생을 상대로 입학금을 빼돌리는 사례가 적지 않아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