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칠곡, 중학생 66명 집단 식중독 증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7-04 10:38:04  |  수정 2016-12-28 17:18:37
【칠곡=뉴시스】박홍식 기자 = 경북 칠곡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60여명이 복통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4일 칠곡군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칠곡군 약목중학교 학생 66명은 지난달 24일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견학 중 점심을 먹은 뒤 3~4일간에 걸쳐 복통과 설사 등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날 견학에는 학생과 교사 등 240명이 참여했다.

 보건당국은 호국평화기념관 구내 식당의 음식물 등의 가검물을 채취해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칠곡군보건소 관계자는 "학생들이 먹은 음식물에서 살모넬라균이 발견됐으며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