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공과대학 혁신방안 확정…공대생들 취업·창업 역량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7-29 11:00:00  |  수정 2016-12-28 17:26:1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5회 국가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16.07.29.  20hwan@newsis.com
공대 융합학과 확대·지역산업 연계 실적 등 반영  공대생 취업 지원 '공학 실무역량 평가제도' 확산  이공학연구팀제 운영…우수 연구팀에 창업 지원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정부가 대학별로 다양성과 자율성을 살리기 위해 공학교육 인증 기준을 손질한다.

 정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미래부, 교육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가 모인 가운데 제85회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공학교육 인증제도'의 인증 기준을 개선하는 내용이 담긴 '2016 공과대학 혁신방안'을 확정했다. 공학교육의 질을 높인다는 취지다.

 공학교육 인증제도란 공학 관련 교육과정에 대한 인증을 통해 해당 학과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졸업생이 산업체의 요구를 만족하는 역량을 갖춘 우수한 인재임을 보장하는 제도다.

 정부는 각 공과대학의 융합학과 확대, 지역산업 연계 실적 등을 반영해 공학교육 인증 기준을 개선하기로 했다. 또 공학교육인증 프로그램 이수자에게 기술사 자격시험 응시자격을 부여하고 국가장학금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대학의 공학교육 인증제도 도입과 활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산업 현장에 공대생들의 취업을 지원하는 '공학 실무역량 평가제도'도 도입하기로 했다. 기업체가 해당 분야에서 업무를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는 실무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공대생을 직접 평가해 선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제도를 도입하는 기업에 대해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을 확대하는 등 산학 협력 활성화에도 나선다. 순위 중심의 대학평가를 개별 대학의 특성을 반영한 정성평가로 개선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정부는 공대생이 현장에서 필요한 문제해결능력과 실무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이공학연구팀제를 운영해 우수 연구팀에 대해 기술사업화와 창업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이공학연구팀제는 공대생들이 기업 현장의 실무를 연구과제로 삼아 해결해 나가고, 기업 관계자가 멘토로 참여하는 형태다.

 정부는 또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현장에서 실시하는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해 공대생들의 취업·창업 역량을 강화한다. 특히 여성 공학도에 적합한 교육과정 개발과 운영을 확대하고, 여고생의 공학교육 진학률을 높이기 위해 진학상담 등도 강화해 나간다.

 공과대학이 중심이 돼 특성화 전략을 기획·제안하고, 연구기관·기업 등이 참여하는 '차세대 공학연구자 육성사업'도 추진된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