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호주 동성결혼 찬반 국민투표 내년으로 미뤄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8-22 17:41:00  |  수정 2016-12-28 17:32: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호주에서 동성 결혼 합법화를 묻는 국민투표의 연내 실시가 어려울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호주 디오스트레일리안, 스카이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호주선거관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동성결혼 국민투표를 내년 2월로 연기할 방침이다.

 앞서 조지 브랜디스 법무장관은 "동성결혼 합법화 논란은 국민투표를 통한 결정이 유일한 방법"이라며 "올해 안에 동성결혼 합법화를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것이 목표다"고 밝혔다.

 말콤 턴불 총리 역시 동성결혼 국민투표 연내 실시를 지난 총선의 선거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선관위는 "현실적으로 연내 실시가 어렵다"며 내년으로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일부 의원들은 국민투표가 아니라 의회가 풀어야할 사안으로 보고 있다. 이에 국민투표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호주에서는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합법화가 추진됐다. 하지만 2013년 대법원이 위헌으로 결론내리면서 무산된 바 있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