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현대중공업 노조 '직무경고제' 반발…24일 부분파업

구미현 기자  |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8-23 14:42:19  |  수정 2016-12-28 17:32:48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진희 기자 = 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조합원 6,000여 명(주최측 추산)은 22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 조합 사무실 앞에서 '전 조합원 파업출정식'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올해 임단협에서 회사와의 접점을 찾지 못한데다 회사가 희망퇴직, 일부 사업부 분사 등 구조조정을 추진하자 파업 수순을 밟았다. 2016.07.22. pak7130@newsis.com
소식지에 글…"전 사업부에서 광범위 실시"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현대중공업이 사무직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직무경고제를 생산직으로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3일 소식지 '민주항해'에서 “회사가 사무직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직무경고제'가 지금은 엔진기계부를 포함한 전 사업부에서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변형된 희망퇴직의 한 형태로 정당한 쟁의행위를 방해하려는 사측의 의도라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노조는 "현장 조합원 가운데 직무경고 통보를 받은 직원이 상당수"라며 "직무 경고 대상자 선정에 있어 미리 대상을 정한 뒤 개인별로 알리고 면담을 한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보서를 받은 조합원이 그동안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점은 내팽개치고 어떤 이유로 대상자로 선정했는지 불분명하다는 점에서 조합원 탄압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난 22일 공문을 통해 회사 측에 직무경고제도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앞으로 인사제도 개선을 해 나가는데 있어 오해 소지가 없도록 조합원에 대한 인사관리는 노조와 사전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직무경고제는 업무 저성과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 이후에도 성과에 못 미치는 경우 임금 동결, 성과격려금 등에서 불이익을 주는 제도로 2013년 도입했다.

앞서 회사는 지난 7월 업무 성과 미흡 과장급 이상 사무직 직원 3명에 대해 해고를 통보했다. 이는 제도 도입 이후 첫 사례다.

한편 노조는 24일부터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4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간다.

이번 파업 참가 대상자는 다음달 분사 예정인 조선사업부 소속 크레인 및 지게차 운전수·신호수·설비보전팀 등 550여명(노조 추산)이다. 특수선, 군산·음성공장, 서울지역 조합원 등은 제외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 노조는 오는 31일 공동파업도 예고한 상태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22일까지 올해 임단협 교섭을 27차례 진행했으나 양측간 입장차가 첨예하게 갈려 합의 도출까지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기본급 9만6712원 인상(호봉승급분 별도)을 비롯해 성과급 250% 이상 지급, 직무환경수당 상향, 성과연봉제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gorgeousk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피플

"인생에서 행복을 주는
 직업 찾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