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공무원이 무섭다'…최근 5년간 4대범죄 8122명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20 16:45:52  |  수정 2016-12-28 17:40:02
associate_pic
4대 범죄 검거자 90%가 폭력사범  경기청 1602명으로 가장 많아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2012년 이후 4대 범죄(살인·강도·절도·폭력)로 검거된 공무원이 8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이후 4대 범죄로 검거된 공무원은 8122명으로 집계됐다.

 2012년 2066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2013년 1608명, 2014년 1396명으로 감소추세를 보이다 지난해(1796명)를 기점으로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8월까지 1256명을 기록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90%가 폭력사범(7344건)이었으며 살인도 26명에 달했다. 지방청별로 보면 경기청이 1602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청(1554명), 강원청(521명), 경남청(498명), 부산청(497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4대 범죄는 척결해야 할 강력범죄의 지표"라며 "국가와 국민의 봉사자인 공무원이 4대 범죄에 연루돼 구속되는 일만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방화범죄 발생건수가 최근 5년간 80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이후 방화범죄 발생건수는 총 7887건으로 분석됐다. 연도별로는 2012년 1881건, 2013년 1738건, 2014년 1718건, 지난해 1666건, 올해는 7월까지 884건으로 집계됐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