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정준영 "장난으로 시작한 일, 모두 내 책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25 17:32:35  |  수정 2016-12-28 17:41: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성추행 혐의로 검찰 조사 중인 가수 정준영(27)이 이번 사건과 관련, "미숙한 처신으로 많은 분께 실망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현재 알려진 내용 중에는 사실과 다르거나 상당히 개인적인 영역도 포함돼 있어 나는 물론이고 상대 여성이 의도치 않게 큰 고통 받고 있다. 더이상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희 두 사람이 의논 끝에 기자회견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은 성관계 장면 촬영 논란에 대해, "영상은 올해 초 이 여성분과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 합의 하에 장난삼아 촬영한 것으로 촬영 직후 삭제했고, 몰래 카메라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후 스케줄이 바빠지면 여성분에게 소홀해지면서 다툼이 생겼고, 이 과정에서 이 여성이 촬영 사실을 근거 우발적으로 신고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이와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저 역시 촬영 사실을 인정했기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여성분 또한 경찰 조사에 임해 고소를 취하하고 당시 촬영이 강제로 이뤄지거나 의사에 반한 게 아니라는 점을 밝혔다"고 했다.

 그는 또 "경찰 조사 이후 검찰 측도 이와 같은 내용을 확인했고, 여성분이 신속한 무혐의 처분을 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정준영은 "쌍방 간 해결을 앞두고 개인적인 일들이 '몰카'라는 단어로 세간에 회자되면서 저는 물론 여성분이 커다란 두려움을 겪고 있다"며 "상대 여성은 오늘 오전에도 검찰에 탄원서를 추가로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든 상황의 시작을 제공한 것은 전적으로 제 책임이다. 저희 둘 사이에 장난 삼아 한 부분이 이렇게 알려지고 물의를 일으킬 줄은 전혀 상상 못 했고, 나만 떳떳하면 넘어갈 것이라고 섣불리 생각한 것이 너무 큰 잘못이었다"고 했다.

 그는 출연 프로그램 하차 여부와 관련,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