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제24회 임방울국악제 대상에 판소리 김경아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26 17:42:02  |  수정 2016-12-28 17:41:40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배상현 기자 =윤장현 광주시장이 26일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24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 본선 시상’에서 판소리 명창부 대상 대통령상을 김경아(여)씨에게 시상하고 있다. 2016.09.26 (사진= 광주시 제공)    praxis@newsis.com    
【광주=뉴시스】배상현 기자 = 국악 신인의 등용문인 ‘제24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에서 판소리 명창부의 김경아(인천)씨가 춘향가 중 '박석치'로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광주문화예술회관과 빛고을시민문화관, 5·18기념문화센터 등 광주 일원에서 진행된 제24회 임방울국악제는 판소리· 기악· 무용 등 학생부와 판소리· 기악· 무용· 시조· 가야금병창· 농악· 퓨전판소리 등 일반부 7개 종목, 판소리 명창부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경연이 펼쳐졌다.

 대회 결과 판소리 명창부에는 춘향가 중 `박석치'를 부른 인천의 김경아씨가 차지해 상금 3000만원과 부상(순금 40돈쭝)이 주어졌다.

 판소리 일반부에는 경북의 정은송, 가야금 병창에는 광주의 송은영, 농악 대상에는 전북 남원시립농악단, 시조에는 대전의 김윤령, 무용에는 전북의 김민주, 기악에는 광주의 임황철, 퓨전판소리에는 대전의 차상윤씨가 각각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학생부에는 판소리 부문에 이승훈(국립전통예고), 기악의 강서연(국립국악고), 무용의 이현지(전주사대부고) 등이 고등부 금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임방울국악제는 공정한 심사를 위해 예선·본선 경연 즉시 심사점수를 공개하고, 심사위원 추첨제, 심사과정을 지켜보는 심사참관제를 실시하는 등 대회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평형 시 문화예술진흥과장은 "국악의 본고장인 예향 광주에서 열리는 임방울국악제가 미래의 국악계를 이끌어갈 역량 있는 국악 신인을 발굴하는 국내 대표 국악제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국악인들과 시민들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