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故백남기 부검, 사인 은폐하려는 시도 의심" 대규모 시국선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29 11:49:39  |  수정 2016-12-28 17:42:38
associate_pic
"부검, 법률적·의학적·상식적·도의적 용납 안돼" "정부 사죄 및 철저한 수사·책임자 처벌하라"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고 백남기 농민 사망 국가폭력 규탄 시국선언 참여자 일동은 29일 "사인의 은폐 왜곡하려는 시도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정치인, 종교계, 사회원로, 법조계, 시민사회, 문화예술인, 노동, 농민, 빈민, 여성, 청년, 학생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대규모로 참여한 백남기 농민 사망 국가폭력 규탄 시국선언을 개최했다.

 이들은 "사인이 명백하고 유족이 부검을 원치 않고 있음에도 검찰과 경찰, 법원은 기어이 부검을 강행하려 한다"며 "고 백남기 농민의 부검은 법률적·의학적·상식적·도의적으로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28일 오후 8시30분 서울중앙지법은 고 백남기(69)씨의 시신 부검을 위한 압수수색 검증 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시국선언 참여자 일동은 "백남기 농민의 죽음은 명백한 공권력에 의한 타살임에도 백남기 농민과 가족들은 300일이 넘는 시간 동안 정부로부터 단 한마디 사과도 듣지 못했다"면서 "책임자 처벌이나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에 ▲백남기 농민 사망에 대한 정부의 사죄 ▲특검 등을 통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 ▲국가폭력 종식과 물대포 추방을 요구했다. 또 시민들에게 고인의 명복을 빌고, 책임자들의 사죄와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해 관심과 힘을 모아 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시국선언에는 민주당 83명, 국민의당 23명, 정의당 6명, 무소속 2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했다. 또 500여명에 달하는 4대 종단 종교계 인사들, 1000여명의 시민사회단체 인사들, 민변, 민주법연 소속 변호사 등 350여명의 법조계 인사들을 포함해 3000여명이 함께했다.

 유족 중에는 백씨의 차녀 백민주화씨가 참석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참여연대도 '백남기 농민 사건'과 관련해 '정부의 사과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물대포 추방'을 촉구하는 플래시몹을 진행했다. 이들은 "고 백남기 농민의 부검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