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전북

최순실 게이트 연루?…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억울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1-11 08:41:03  |  수정 2016-12-28 17:54:48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신동석 기자 = "우리의 '창조'는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창조경제의 '창조'가 아닙니다. 외부에서 바라보는 시각이 좋지 않아 속상합니다."

 박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60·구속)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면서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설립 2년만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근무자들은 최순실씨와 문화계 황태자로 불렸던 차은택씨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읍소하고 있다.

 11일 전북도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 따르면 최순실 사태가 불거지면서 내부 사기 저하는 물론이고, 외부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따가워 한숨만 내쉬고 있다.

 이에 최순실 사태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기위해서라도 '더욱 열심히 하고 있다'고 혁신센터 직원들은 입을 모은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속가능한 창조경제 생태계 정착 ▲탄소 융복합산업 중심 창조기업 육성 ▲농생명 자산 고부가가치 상품화 ▲전통문화·ICT 융합산업 육성 ▲청년인재 고용활성화 등을 내세우며 지난 2014년 11월 본격 출범했다.

 혁신센터 출범 당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실제 박근혜 대통령은 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하기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전북을 방문했고, 올해 4월 또한차례 방문하기도 했다.

 혁신센터는 출범 이후 현재까지 104개 창업기업 발굴하고 성장시키는 데 지원했고, 505억원의 펀드 조성을 완료해 101억원(12건)의 펀드투자를 집행했다.

 이에 신규채용 188명과 매출 증가(389억원) 등의 성과를 창출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이처럼 '순항'을 하던 혁신센터에도 출범 2년만에 위기가 찾아왔다. 비선 실세라는 최순실과 차은택씨 등이 등장했기때문이다.

 당장 내년 예산이 올해만큼 확보될지 알 수 없는 상태이다. 야당이 창조경제 관련 예산을 '최순실 예산'으로 규정하며 대폭 삭감을 주장하고 있기때문이다.

 만일 예산 확보가 어렵게 되면, 지역 창업 지원 정책에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혁신센터는 26억원(국비 16억·도비 10억)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센터장을 포함해 22명(10명 파견)이 근무자들이 있다.

 도비가 지원된다 해도, 국비가 확보되지 않을 경우 운영이 힘들어진다.

 전북혁신센터 관계자는 "센터 직원들은 사명감을 갖고 밤새워가며 열심히 일하고 있는 데, 요즘 따가운 눈총에 힘빠져 하고 있다"면서 "최순실 사태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증명해 줄 수 있는 게 성과인만큼 직원들은 성과내기위해 더욱 노력하고 있다"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연관이 없다는 것을 외부에서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ds496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