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제주시민 1천여 명 서울 상경…'민중총궐기' 참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1-12 10:53:40  |  수정 2016-12-28 17:55:01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강은주 민주수호제주연대 대표가 12일 오전 제주 제주공항 3층 대합실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상경투쟁'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2016.11.12.  freshmanwjh@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촛불시위가 12일 대규모로 열리는 가운데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도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1000여 명의 상경투쟁단을 꾸려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다.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이날 상경투쟁에 앞서 제주공항 대합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민이 분노한다"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 유린과 국정농단에 대한 제주도민들의 분노를 가슴에 담고 서울로 향한다"며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들은 "그동안 입만 열면 국가를 위한다면서 뒤로는 자신과 최순실 일당의 사익을 위해 대통령직을 악용한 박근혜 대통령은 그 자격을 상실했다" 며 "국무총리를 야당에 추천해달라는 등 지금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꼼수만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삶을 농락한 죄, 민주주의의 가치를 부정한 죄는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12일 오전 제주 제주공항 3층 대합실에서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상경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6.11.12.  freshmanwjh@newsis.com
 또 "제주에서도 지난 3차례 촛불집회에서 수많은 시민과 학생들까지 참여해 박근혜 퇴진을 외쳤다" 며 "집권 기간내 반민중 정책만 강행했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폭발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전국 곳곳에서 민중이 총궐기하는 오늘은 민중 스스로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가의 주인임을 선언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freshmanw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