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조 청문회]총수들 "靑에서 기업별로 할당받은 액수만큼 돈 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06 11:25:04  |  수정 2016-12-28 18:01:4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동현 강지혜 기자 = 재벌 총수들은 6일 '최순실 일당'이 주도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800억원 가까운 재벌 기업들의 모금에 대해 청와대의 할당에 따라 낸 것이라고 밝혔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 출석, 미르·K스포츠재단 기업 모금에 대해 "기업 입장에서는 정부 정책에 따를 수밖에 없는게 현실"이라며 청와대 강제 모금에 따른 것임을 시인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도 "청와대 요청을 기업이 거절하기 어려웠다는 것이 기업하는 사람들의 입장"이라며 청와대의 강제모금 사실을 인정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역시 "전경련 회장께서 말씀하신대로 기업별로 할당을 받아서 그 할당한 액수만큼 낸 것으로 사후에 제가 알고있다"고 청와대가 구체적인 할당액까지 배분했음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그러나 "대가성을 갖고 출연하지는 않았다"고 뇌물죄에 대해서는 강력 부인했다.

 nyk90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