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최순실 빠진 국조특위, '김기춘 청문회' 예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07 08:30:04  |  수정 2016-12-28 18:01: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6일 서울 국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2016.12.06.  photo@newsis.com
김기춘 外 차은택·고영태·김종 출석  '최순실 일당' 모조리 불출석통보…'맹탕 청문회' 우려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2차 청문회가 7일 국회에서 열리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을 비롯한 핵심 증인들이 대거 불참을 통보했다.

 다만 박근혜 정부 최고 실세였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석키로 해 이날 청문회는 사실상 '김기춘 청문회'가 될 전망이다. 이번 2차 청문회에서는 김 전 실장과 비선 최순실의 관계, 그리고 최순실의 국정개입 의혹, 세월호 7시간의 행적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실장 외에도 이날 청문회에는 최순실 측근으로 알려진 구속중인 차은택 감독과 고영태, 그리고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도 출석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는 비선 최순실 일가가 대거 채택됐지만 모두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이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으나, 최순실 등 일부 핵심 혐의자들은 국회 고발을 감수하고서라도 출석하지 않겠다는 방침이어서 '맹탕 청문회'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의 18년 문고리 권력인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 또한 출석할 수 없다며 불출석사유서를 전날 제출했다. 두 사람 모두 건강을 이유로 불출석을 통보했다.

 구속중인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 역시 불출석 사유서를 특위에 제출했다. 이밖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회장 등도 국회의 증인 출석요구서를 수령하지 않기 위해 집에 들어가지 않고 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등 소재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

 또다른 핵심증인이자 최순실의 딸인 정유라는 독일 도피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외에도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 역시 소재 파악 불가로 출석요구서가 송달되지 못하고 있다.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