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최순실측, 아군-적군 의원 성향 파악도 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15 12:00:15
associate_pic
최순실 측근 정동춘 전 이사장, 특검-국정조사 대응방안 문건 작성  문건에 친박, 경계 의원들 분류  친박 : 이완영-이만희-최교일  공격수 : 박영선-안민석

【서울=뉴시스】김동현 강지혜 전혜정 기자 =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국회 국정조사를 앞두고 여야 국조특위 위원들의 성향 파악까지 상세히 한 자료가 공개됐다. 정 전 이사장은 최순실이 다니던 단골 마사지센터 원장으로, 이 인연을 계기로 최순실이 대기업에 강제모금으로 설립한 K스포츠재단 이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정동춘 전 이사장이 작성한 '특검 및 국정조사 재단(K스포츠) 대응방침'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입수, 공개했다.

 박 의원은 해당 문건을 들어보이며 "정 전 이사장이 직원들에게 나눠준 자료가 맞느냐"고 물었고, 정 전 이사장은 "그렇다. 제가 직접 작성했다"고 시인했다.

 문제의 문건에는 특검과 국정조사 일정과 주요 쟁점이 상세히 정리돼 있었다.

 특히 최순실 국조특위 소속 17명의 여야 의원들을 정당별로 분류한 뒤, 의원들의 정치 성향 파악까지 해놓았다.

 문건에 따르면 8명의 새누리당 특위 위원들 중 이완영, 이만희, 최교일 의원 등 3명은 청색으로 별도 표시한 뒤, '친박'이라고 적시했다. 또 최교일 의원의 경우 '검사 출신'이라는 별도 설명을 달았다.

 야당 특위 위원들 중에는 박영선, 안민석 두 의원을 '적색'으로 별도 표시한 뒤, '공격수'라고 기재했다.

 한마디로 국조특위 의원들의 성향 파악을 한 뒤, 아군-적군을 구분한 것이다.

 박 의원은 "특검에서 두 재단 설립에 돈을 낸 기업들의 대가성 여부와 관련해서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분석해놨다"며 "이걸 정동춘 이사장이 스스로 작성했다고 믿겨지지 않는 문서"라고 조직적인 배후 가능성을 의심했다.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국조나 특검이 있으니까 재단차원에서 직원들도 대응해야 하니까 보고 좀 참고를 하라는 취지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nyk90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