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이마트몰, 올해 모바일이 PC 매출 첫 '추월'…고객 86%가 여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22 09:41:06
associate_pic
올해 매출 중 모바일 비중 55.5%, PC 44.5% 처음 앞질러 신선식품 모바일 매출 60% 넘어… "장보기도 모바일 시대" 주고객은 30대 여성…매출 가장 큰 시간대는 '밤 8~12시'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올 한해 온라인 쇼핑의 대세가 PC에서 모바일로 급격하게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몰이 올해 1월1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모바일 매출 비중이 55.5%로 PC 매출(44.5%)을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마트몰 매출의 전년 대비 신장률이 2014년 3.4%, 2015년 27.3%, 2016년 1~11월 25.8%로 매년 급격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매출 비중은 2012년 1.5%, 2013년 8.5%, 2014년 24.6%, 2015년 44.0%, 2016년 55.5%으로 매년 현격한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이러한 모바일 매출 비중 증가는 올해 후반기로 올수록 더욱 가속화돼 12월 1~15일 매출에서는 모바일이 60.1%로 처음 60%대에 진입하기도 했다. 

 모바일 쇼핑의 약진은 신선식품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이는 이마트의 경우 이마트 매장과 동일한 품질 수준의 신선식품을 140개가 넘는 오프라인 점포와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에서 당일 배송이 가능할 정도로 신속하게 배송이 이루어 질뿐 아니라, 맞벌이 부부를 중심으로 출근길/퇴근길 또는 직장 점심시간, 저녁에 소파/침대에서 여유시간 등을 활용하여 신선식품 등 먹거리를 모바일로 주문하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모바일에서 신선식품 매출은 2015년 132% 증가한 데 이어, 올해도 42% 가량증가하였지만, 반대로 PC 매출은 2015년 9%, 2016년 12% 감소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몰에서 신선식품 매출 중 모바일 비중은 2014년 28%, 2015년 49.9%, 2016년 61.4%로 전체 모바일 매출 비중(55.5%)보다도 높았다.

 또 모바일과 PC에서 신선식품 비중을 살펴보면 모바일은 2016년 기준 30%, PC는 24%로 모바일이 더 높아 더 많은 사람들이 모바일로 신선식품을 장보는 것이 생활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모바일에서 가장 많이 쇼핑을 하는 연령대는 3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몰은 ‘모바일 쇼파족’, ‘모바일 침대족’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30대 여성 직장인들이 저녁 8시 이후 쇼파/침대 등에서 모바일 쇼핑을 즐기는 경우가 크게 증가하면서 PC쇼핑 대신 모바일 쇼핑이 크게 늘어난것으로 분석하였다.

 모바일에서 전체 여성 매출 비중은 2014년 84.4%, 2015년 84.7%, 2016년 86.6%으로 증가세를 보이면서 많은 가정에서 장을 보는 주체인 여성이 모바일의 매출 신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 열명 중 여덟 명 이상이 여성 고객인 셈이다.

 연령별 비중에서는 모바일 쇼핑객 중 절반 이상이 30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대가 51.7%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으며 40대가 30.4%로 뒤를 이었다. 20대는 9.9%, 50대는 6.5%, 60대는 1.1%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PC에서는 40대와 50대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40대가 35.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30대가 34.6%로 뒤를 이었다. 이후 50대가 13.4%, 20대가 11.8%, 60대가 3.1%로 뒤를 이었다.

 모바일에서 가장 매출 비중이 큰 시간대는 일과가 마무리되고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인 저녁 8시에서 밤 12시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간 매출은 모바일 전체 매출의 25.4%가 발생했다. PC 매출이 주로 책상 앞에 앉아있는 시간대인 12시에서 4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과 비교된다.

 아울러 모바일에서 가장 매출 비중이 큰 시간대는 일과가 마무리되고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인 저녁 8시에서 밤 12시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간 매출은 모바일 전체 매출의 25.4%가 발생했다. PC 매출이 주로 책상 앞에 앉아있는 시간대인 12시에서 4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과 비교된다

 이마트몰 김예철 상무는 "올해를 기점으로 온라인 쇼핑의 대세가 PC에서 모바일로 완전히 옮겨오면서 모바일에서도 쉽게 상품을 고르고 주문할 수 있도록 화면을 구성해 주목도를 높이고 있다"며 "이마트몰은 장보기몰에 최적화된 '늘 사던거' 코너 등을 통해 반복 구매하는 상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해 쇼핑 편의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