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장준하 명백한 타살"…기념사업회-유족, 靑에 재조사 공식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8-20 11:51:15  |  수정 2016-12-28 01:07:3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고(故) 장준하 선생 타살의혹과 관련해 사단법인 장준하기념사업회(기념사업회)와 유족은 20일 청와대에 사건재조사와 진상 규명을 공식 요구했다.

 기념사업회는 청와대에 제출한 조사요구서에서 "최근 묘소 이장 과정에서 유골을 37년만에 처음으로 검시한 결과 타살 가능성이 명백히 드러난 만큼 국가기관에서 즉각적인 재조사와 진상 규명에 착수해야 된다"며 "이명박 대통령께 장준하 선생 의문사 규명 재조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 선생은 임시정부에서 광복군으로 활동했고, 민주주의와 통일을 위해 평생을 바쳤다"며 "국가독립유공자의 사망원인에 대해 실체적인 진상조차 제대로 규명되지 않고 증거부족이라는 이유로 보류·방치돼 있는 것은 국가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장 선생은 1953년 월간 사상계를 창간하고 3선 개헌에 반대하는 등 독재에 맞서 민주화 운동에 앞장섰다. 장 선생은 1960년대부터 1975년까지 무려 37번의 체포와 9번의 투옥을 무릅쓰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 싸웠던 '정치 라이벌'로 불렸다.

 그러던 중 1975년 8월17일 경기도 포천 소재 약사봉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당시 중앙정보부 등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간단한 검안외에 대대적인 조사는 없었다.

 박정희 정부는 장준하 선생의 사망을 추락사로 규정했다. 당시 경찰은 "(고인이) 등반대 45명과 산에 올랐다가 12m 낭떠러지에서 실족, 뇌진탕으로 사망했다"고 내사 종결했다. 당시 장 선생이 별다른 장비없이 하산한 점과 머리 외에 별다른 외상이 없는 점 등으로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2004년 의문사진상규명위 조사 결과 '진상규명 불능'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기념사업회는 지난 1일 장 선생 묘소 이장 과정에서 유골을 검시한 결과 두개골에서 지름 5~6㎝ 크기의 구멍과 금이 간 흔적이 발견됐다며 재차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