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북한

공군, 방공포사령부→유도탄사령부 명칭 변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11 13:56:11  |  수정 2016-12-28 07:35:38
associate_pic
제30방공관제단은 방공관제사령부로 승격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공군 방공포사령부가 공군 방공유도탄사령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제30방공관제단은 공군 방공관제사령부로 승격됐다.

 공군은 최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부대 명칭 변경과 승격에 대한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령, 공군방공관제사령부령 개정안이 통과돼 명칭을 변경했다고 11일 밝혔다.

 공군 방공유도탄사령부는 전·평시 적의 공중 도발에 대응해 영공을 방어한다. 주요 운용무기체계가 포에서 지대공유도탄으로 바뀌면서 명칭을 개정했다.

 1955년 창설 이후 육군에 예속돼 있다가 1991년 공군 소속이 됐다. 지난해부터는 패트리어트를 전력화 하는 등 우리 군의 핵심 방공부대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연수 방공유도탄사령관(55.소장)은 "부대명칭이 바뀐 것은 과거 구형 무기체계인 '포'의 개념에서 벗어나 첨단 무기체계인 '유도탄' 개념으로 전환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방공포사령부는 탄도탄 공격 방호 능력을 강화하고 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KAMD) 구축을 위해 L-SAM(신형 고고도 지대공 유도무기)과 PAC-3 도입을 추진한다.

 이번에 승격된 공군방공관제사령부는 영공방위를 위한 공중감시, 조기경보 및 항공기의 요격관제에 관한 사항을 관장한다.

 항공통제 무기체계의 발전과 방공관제 역할이 커지면서 사령부로 승격됐다. 7월부터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를 운용하는 비행전대도 방공관제사령부로 예속된다.

 이용곤 방공관제사령관(53·소장)는 "중앙방공통제소와 피스아이, 전국에 있는 방공관제 레이더를 통해 24시간 입체적으로 영공을 감시하고 있다"며 "조기경보통제기 운영부대인 51전대 예속으로 더욱 효율적인 공중 감시와 항공 통제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