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세종

행복도시에 올해 6조원대 공사물량 공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14 19:43:31  |  수정 2016-12-28 16:45:14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노왕섭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과 LH 세종특별본부(본부장 홍성덕)는 행복도시가 국민행복과 국가행정의 중심도시로 비상하기 위해 올해 31개 사업(1조 5114억원)을 신규 발주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건물이 연동으로 길게 이어져 있고 국립세종도서관(오른쪽 아래 하얀 건물)과 그 위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오른쪽 위) 건물이 보인다. 2016.02.01. (사진=행복도시건설청 제공)  phto@newsis.com
공공발주 1조 5000억원에 민간발주 4조 5000억원 공급

【세종=뉴시스】노왕섭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에 1조 5000억원대의 공공발주에 이어 4조 5000억원대의 민간발주까지 총 6조원대의 공사물량이 쏟아진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과 LH 세종특별본부(본부장 홍성덕)는 올해 31개 사업(1조 5114억원)을 신규 발주하고, 민간발주 물량은 4조 500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사물량 발표는 개방과 공유,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3.0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는 확정된 착공계획에 따른 추정 금액이며,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단독주택이나 편의시설(상가)의 하반기 착공물량 등을 고려하면 전체물량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올해 행복도시 1·2·3·4생활권에 공동주택 총 2만 37가구(27개 필지, 약 3조 1000억원)가 공급될 계획이며, 이 가운데 4-1생활권(세종시 반곡동)에는 친환경창조단지(Eco Creative town)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세종시교육청에 따르면 주택 입주 시기에 맞춰 올해까지 총 14개의 학교 등 교육시설(총 1757억원)을 발주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2016년 행복도시건설사업 발주 계획 위치도.
 이 중 지난해 주요 분양지였던 2-1생활권(세종시 다정동)에 총 9개의 교육시설이 집중 발주된다.

 아울러 올해 말까지 8381세대가 추가 입주해 행복도시 인구가 15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생활편의시설(약 9000억원)도 대폭 확충될 전망이다.

 대형유통시설인 코스트코는 3-1생활권(세종시 대평동)에 내달 착공해 내년 상반기 개장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6월에는 산림청에서 발주한 국립중앙수목원(1260억원) 공사가 본격 착수되며, 9월에는 행복도시의 첫 종합병원인 세종충남대병원(500병상 규모, 약 1800억원)이 2018년 조기 개원을 목표로 착공된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공공의 선투자로 도시 기반(인프라)이 구축되고 민간투자가 증대되는 현상은 도시성장의 가속화 과정"이라며 "올해는 자족기능의 확충이 목표인 2단계 건설의 원년으로 민간자본의 유입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nws57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