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워싱턴 한국사찰 6개국 봉불의식 화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4-22 13:00:00  |  수정 2016-12-28 16:57:17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대한불교 조계종 워싱턴포교당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지난 17일 개원법회에서 한국 전통의식은 물론, 인도 상좌부(上座部)와 티벳, 중국, 일본, 베트남 등 6개국 봉불의식을 처음으로봉행해 관심을 모았다. 개원법회는 통도사 전주지 정우큰스님(조계종 군종교구장)을 비롯, 필라델피아 관음사 주지 정수스님, 뉴욕원각사 주지 지광스님, 팜암 부다템플의 젠지 니오 스님, 달마 수르야 템플의 켄포 삼둡 스님 등 태국 스리랑카 티벳 등 각국 불교지도자들과 한인사회 지도자와 불자 등 300여명이 자리했다. 2016.04.21. <사진=연화정사 제공>  robin@newsis.com
연화정사 개원법회 정우큰스님 등 각국 불교지도자 모여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워싱턴에 개원한 한국사찰에서 6개국 봉불의식이 처음으로 함께 봉행돼 눈길을 끌었다.

 대한불교 조계종 워싱턴포교당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화제의 한국사찰이다. 연화정사는 지난 17일 개원법회에서 한국 전통의식은 물론, 인도 상좌부(上座部)와 티벳, 중국, 일본, 베트남 봉불의식을 봉행해 관심을 모았다.

 이번 개원법회는 통도사 전주지 정우큰스님(조계종 군종교구장)을 비롯, 필라델피아 관음사 주지 정수스님, 뉴욕원각사 주지 지광스님, 팜암 부다템플의 젠지 니오 스님, 달마 수르야 템플의 켄포 삼둡 스님 등 태국 스리랑카 티벳 등 각국 불교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버지니아주 하원 마크 김 의원과 황원균 민주평통워싱턴 회장 임소정 워싱턴한인연합회장, 윤흥노 PNP포럼 회장, 우태창 워싱턴단체장협의회장, 그리고 김동기 워싱턴총영사와 불자 등 300여명이 뜻깊은 시간을 함께 했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대한불교 조계종 워싱턴포교당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지난 17일 개원법회에서 한국 전통의식은 물론, 인도 상좌부(上座部)와 티벳, 중국, 일본, 베트남 등 6개국 봉불의식을 처음으로봉행해 관심을 모았다. 개원법회는 통도사 전주지 정우큰스님(조계종 군종교구장)을 비롯, 필라델피아 관음사 주지 정수스님, 뉴욕원각사 주지 지광스님, 팜암 부다템플의 젠지 니오 스님, 달마 수르야 템플의 켄포 삼둡 스님 등 태국 스리랑카 티벳 등 각국 불교지도자들과 한인사회 지도자와 불자 등 300여명이 자리했다. 2016.04.21. <사진=연화정사 제공>  robin@newsis.com
 연화정사는 워싱턴과 버지니아 일대 불자들의 뜻을 모아 지난해 1월부터 성원스님과 지광스님이 격주로 가정법회를 집전해 왔다.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코스탈 캐롤라이나대 철학과 교수인 성원스님과 미동부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사찰 뉴욕원각사의 주지인 지광스님이 한달에 한 번 왕복 10여시간을 오가며 법회를 이끌었다.

 올해부터는 총무소임을 받게 된 여암스님이 한국에서 합류해 매주 법회가 열렸고 마침내 버지니아 스프링필드에 번듯한 포교당을 개원하게 되었다.

 이날 개원법회에서 선보인 6개국 봉불의식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형식으로 종교간의 화합을 목표로 다민족 다종교사회인 미국에서 한국 불교의 글로벌 모델이 되고자 하는 연화정사의 목표를 잘 보여주는 행사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허정의 플롯과 조동욱의 전자피아노 협연, 우정민박사의 바이올린 연주, 남정옥 한국무용가의 살풀이춤 등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대한불교 조계종 워싱턴포교당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지난 17일 개원법회에서 한국 전통의식은 물론, 인도 상좌부(上座部)와 티벳, 중국, 일본, 베트남 등 6개국 봉불의식을 처음으로봉행해 관심을 모았다. 개원법회는 통도사 전주지 정우큰스님(조계종 군종교구장)을 비롯, 필라델피아 관음사 주지 정수스님, 뉴욕원각사 주지 지광스님, 팜암 부다템플의 젠지 니오 스님, 달마 수르야 템플의 켄포 삼둡 스님 등 태국 스리랑카 티벳 등 각국 불교지도자들과 한인사회 지도자와 불자 등 300여명이 자리했다. 2016.04.21. <사진=연화정사 제공>  robin@newsis.com
 주지 성원 스님은 정우 큰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서울대에서 철학, 동국대에서 불교학을 전공하고 군종장교 복무 후 위스콘신 주립대에서 불교학으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동경대와 인도에서 인도철학과 티벳 철학을 연구하고 웨스트 대학과 하와이대를 거쳐 코스탈 캐롤라이나 대학에서 불교와 세계종교를 가르치고 있다.

 미국내 타민족 불교지도자들과 오랜 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성원스님은 "미국 내에서 불교는 달라이 라마와 D.T.스즈끼, 틱낫한 스님 등의 영향으로 많은 발전을 거듭했고 한국도 지난 50여년간 불교를 알리고자 하는 노력이 꾸준히 시도되었고 어느 정도 성과를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성원스님은 "하지만 지나간 세월에 비해서 제대로 정착된 한국불교사원이 미비했던 것이 사실이다. 연화정사는 그 부족했던 부분을 채워나가고 한인사회에 자랑스러운 불교사원으로 타종교인들, 더 나아가 다른 종교의 지도자들과 많은 교류를 통해서 한국불교를 널리 전파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rob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