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정가

[종합][4·27재보선]경찰, 엄기영 후보측 불법선거운동 현장 적발 파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4-22 17:58:58  |  수정 2016-12-27 22:04:34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김경목 기자 =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도지사 후보 선거운동원들이 불법 선거운동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22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불법 선거운동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이날 낮 12시께 강릉시 경포의 모 펜션을 급습해 불법 선거운동을 하던 운동원 30여 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단속된 현장에서는 엄기영 후보의 선거자료와 다수 유권자의 전화번호 명부, 식비 영수증, 찢겨져 쓰레기통에 버려진 동계올림픽 서명서 등의 자료가 발견됐다.

 체포된 선거운동원들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되지 않은데다 사무실로 쓰인 펜션 역시 신고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고, 이들은 엄기영 후보 지지를 부탁하는 문자메시지와 전화 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는 이들이 선거운동의 대가로 돈을 받았는지, 식사 및 금품 등을 제공 받았는지 여부다. 따라서 경찰은 이 부분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밝혀내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드러난 위법 사실만 보더라도 공직선거법 제89조 유사선거사무소 설치 금지 조항을 위반한 것이 분명하다"며 "추가 위법 사실 확인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오늘 안으로 수사를 마무리한 뒤 내일 강원지방경찰청에서 공식 브리핑할 계획이다.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사건이 터지자 "자원봉사자들의 자발적 행동"이라며 선대위와의 관련성 여부를 전면 부인했다.  

 또 "자원봉사자들이 선거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자발적으로 펜션에서 본인들의 휴대폰을 이용해 유권자들에게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선대위는 그러나 "이들이 자발적으로 엄기영 후보 지지 전화를 하는 과정에서 물의를 빚은 사실에 대해 도민들과 민주당에 사과의 뜻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등 야당은 일제히 엄기영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불법 선거운동을 저지른 엄기영 후보는 도지사 후보 자격이 없으므로 사퇴하는 것이 도리에 맞다"며 "곧 성명서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강원도당은 "한나라당 엄기영 강원도지사 후보의 불법 선거운동은 공정선거를 기대했던 강원도민을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며 "이 같은 사태가 사실이라면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국에 적발된 불법 행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현 공직선거법에 따라 당선 되더라도 당선 무효가 될 가능성이 높고, 그렇게 될 경우 세번째 도지사 선거를 치뤄야 하기 때문에 사퇴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이광재 전 도지사의 책임론을 선거운동 전면에 내세웠던 한나라당의 이율 배반적 행위는 경악 그 자체이다"고 비난했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