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7.25 (금)
   
최근기사 야구/MLB 축구 골프 농구 배구 스포츠일반 포토
스포츠
축구
[2010WC][프로필](13)정성룡::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2010WC][프로필](13)정성룡
등록 일시 [2010-05-17 15:30:00]       최종수정 일시 [2010-05-17 16:27:42]
【서울=뉴시스】월드컵특별취재팀 = 정성룡(25. 성남)은 빠른 프로 데뷔에 이어 출중한 기량을 입증해내며 대표팀에 입성한 골키퍼다.

1985년 1월 4일 경기도 광주에서 출생한 정성룡은 광주초에서 축구를 시작, 서귀포중과 서귀포고를 거쳐 2003년 포항스틸러스에 입단했다.

정성룡은 당시 포항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던 베테랑 골키퍼 김병지(40. 현 경남)의 그늘에 가렸고, 2006년까지 3년 간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하지만, 김병지가 FC서울로 이적하며 기회가 생겼고, 이후 두각을 드러내며 프로무대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07년 핌 베어벡 감독의 부름을 받고 대표팀에 합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나선 정성룡은 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하며 A매치 데뷔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그해 눈부신 선방 끝에 리그 5위 포항을 정상에 올려놓으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2008년 1월 성남일화로 이적한 정성룡은 허 감독의 부름을 받고 다시 대표팀에 합류, 1월 30일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고, 2008베이징올림픽을 거쳐 2010 남아공월드컵 3차예선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경험을 쌓아갔다.

2008년 7월 코트디부아르와의 올림픽대표 평가전 전반 40분 골킥으로 골망을 흔들어 대표팀 사상 최장거리 골(85m)이자 처음으로 득점에 성공한 골키퍼가 되기도 했다.

2008년 10월 이운재(37. 수원)가 대표팀에 복귀하며 좀처럼 주전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이듬해 K-리그 준우승에 일조하며 기량을 과시했다.

올 시즌 전반기까지 맹활약한 정성룡은 이운재가 흔들리자 더욱 조명받기 시작했고, 지난 16일에는 에콰도르와의 A매치 평가전에 나서 무실점을 기록하며 주전경쟁에 다시 불을 당긴 상태다.

정성룡은 골키퍼로서는 이상적인 190cm의 큰 키와 침착함을 지닌 선수로 평가되고 있다.

◇정성룡 프로필

▲생년월일=1985년 1월 4일

▲체격= 190cm, 86kg

▲포지션=GK

▲소속=성남일화

▲A매치 출전=14회

▲득점(GK실점)=-6골

▲월드컵 출전경험=없음

news@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클라라, '볼륨감 넘치는 몸매'
패션매거진 슈어가 24일 배우 클라라의 언더..
미국의 어떤 피의자
【케이브정션(오레곤) =AP/뉴시스】미국 오레곤 주 경찰은 2..
기자회견 마친 노회찬 후보
7.30재보궐 선거 서울동작을 국회의원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
유병언 소유 추정 안경발견
24일 오전 전남 순천시 서면 송치재 인근 매실밭에서 유병언..
'아파트 기둥 균열' 당황한 주민들
24일 오후 1시56분께 광주 북구 중흥동 한 10층 아파트의 지..
금가루 모아 2억4000만원 챙긴 공방 종..
교회 목사가 불량 의약품 제조·판매…..
오피스텔서 외국여성 고용 집단 성매매
계획표대로 대학만…고시생 출신 도둑 ..
휴대폰대리점업주, 여성고객에게 전화..
'대구 여대생 살인사건' 조명훈 무기징역 확..
'전교조 명단공개' 조전혁 3억4000만원 손해..
대법 "유디치과 방해한 치협에 과징금 5억원 ..
'인천 모자 살인사건' 피고, 무기징역으로 감..
아들 고소한 피해 학생 부모 협박 일간지 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