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4.24 (목)
   
최근기사 야구/MLB 축구 골프 농구 배구 스포츠일반 포토
스포츠
스포츠일반
김연아 5월 아이스쇼, 고르디바 등 출연진 확정::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김연아 5월 아이스쇼, 고르디바 등 출연진 확정
등록 일시 [2011-03-24 11:14:37]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의 5월 아이스쇼 출연진이 확정됐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5월6일부터 8일까지 사흘 동안 서울 잠실실내체육관 특설링크에서 열리는 'KCC스위첸 올댓스케이트 스프링 2011' 출연진을 24일 확정, 발표했다.

김연아를 비롯해 2010밴쿠버동계올림픽 페어 금메달리스트 선쉐-자오훙보(이상 중국), 1998캘거리동계올림픽과 1994릴레함메르동계올림픽에서 페어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예카트리나 고르디바(러시아)가 출연한다.

1998나가노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일리아 쿨릭(러시아), 2006토리노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은메달리스트 스테판 랑비엘(스위스), 2007세계피겨선수권대회 싱글 우승자 브라이언 쥬베르(프랑스)도 김연아와 함께 은반을 수놓는다.

출연진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고르디바이다. 1988캘거리동계올림픽, 1994릴레함메르동계올림픽 페어 2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고르디바는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고르디바는 남편 쿨릭과 함께 파워풀한 공연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2006토리노동계올림픽 페어 부문 은메달을 땄던 장단–장하오(이상 중국), 2010~2011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위에 오른 알리사 시즈니(미국), 2009년과 2010년 미국선수권대회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제레미 애보트가 참가한다.

2011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수확한 곽민정(17·수리고)과 2010년과 2011년 전국남녀피겨스케이팅종합선수권대회에서 2년 연속 여자 싱글을 우승을 차지한 한국 여자 피겨의 '샛별' 김해진(14·과천중)도 김연아와 함께 한다.

김연아는 이번 아이스쇼에서 새로운 쇼트프로그램 '지젤'을 선보인다. 김연아는 새로운 갈라프로그램에도 함께 공개할 생각이다.

김연아는 지난 20일 귀국 기자회견에서 "5월 아이스쇼에서 쇼트프로그램 '지젤'을 선보일 것이다. 새로운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오마주 투 코리아'는 8월 열리는 아이스쇼에서 연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KCC스위첸 올댓스케이트 스프링 2011' 입장권은 인터파크를 통해 다음달 5일부터 판매된다.

jinxijun@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검찰, 기독교복음침례회 등 10여곳 압수수색
세월호 선사 오너 일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찰이..
[세월호 참사]감압치료 챔버에서 회복중인 잠수사
【진도=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세월호 침몰 일주일째인 2..
기독교복음침례회 압수품 싣는 수사관들
세월호 선사 오너 일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찰이..
[세월호 참사]감압챔버 작동하는 관계자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8일째인 23일 오전 전남 진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놓인 나무상자들
미국 민간위성사진업체 디지털글로브가 촬영..
만취 신입 여직원 성폭행한 남성 2명 ..
대형병원 법당 불전함서 3년간 돈 훔친..
'판결 불만' 법정서 교도관에 돌 던진 ..
생후 3개월 된 여아 잠자다 숨져
20~30대 한국남, 日원정 동성 상대 성..
대법 "해직자 포함 전국공무원노조 설립 반려..
대전지법 "마트 점장이라도 입점 점포 무단 ..
法, 고율 이자 미끼로 700억대 사기 일당 실..
대법 '18대 대선무효 소송' 각하
대법 "장해등급 잘못 결정됐어도 보상금 환수..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