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4.24 (목)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의료/복지/여성
휴가 후 질염 증상, "과도한 세정제는 면역력 저하 부를 수도"::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휴가 후 질염 증상, "과도한 세정제는 면역력 저하 부를 수도"
등록 일시 [2011-08-16 13:46:50]
【서울=뉴시스헬스/뉴시스】 휴가를 다녀온 뒤 많은 여성들이 질염 증상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엘헬스케어는 얼루어코리아닷컴과 함께 25~39세 여성 1278명을 대상으로 '바캉스 후 질염 증상 경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95%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증상별 빈도는 '평소보다 질 분비물 양이 증가했다'는 답이 49.7%로 가장 많았고 '외음부의 가려움증'은 27.5%, '불쾌한 냄새' 26.7%, '소변 볼 때 통증 동반' 20% 순으로 나타났다.

또 바캉스 후 질염이 있다는 응답자의 31.7%는 질 분비물 증가와 외음부의 가려움증 등 두 가지 증상 이상을 복합적으로 경험했다고 답했다.

강서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 김태준 과장은 "질염은 덥고 습한 여름철에 쉽게 나타난다"며 "특히 물놀이가 잦은 바캉스 중에는 물 속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칸디다균으로 인해 칸디다성 질염에 걸리기 쉬워 치료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또 바캉스 후 질염을 경험했다는 응답자 2명 중 1명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다'고 답했다.

방치한 이유로는 '금세 없어져서'가 57.8%, '단순한 생리 전 증후군인 줄 알고'가 21.9%였으며, 이는 일반적인 냉과 질염 증상으로 나타나는 분비물의 차이를 정확히 모르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김태준 과장은 "건강한 여성도 질 분비물은 있지만 지속적으로 나오거나 심한 냄새와 가려움증을 동반한다면 질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과도한 세정제 사용은 질염 원인균에 대항하는 좋은 균까지 살균시켜 면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엘헬스케어 관계자는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질염 치료제인 카네스텐 질정은 항진균제 역할을 하는 클로트리마졸이 들어 있어 질염의 원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등 간편한 자가치료를 돕는다"고 설명했다.

박소혜기자 fristar@newsishealth.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가양대교 남단 차량 전복사고 발생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가양동 가양대교 남단 올림픽대로 분..
[세월호 참사]케밥 드시고 힘내시기를
24일 오후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
검찰, 기독교복음침례회 등 10여곳 압수수색
세월호 선사 오너 일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찰이..
[세월호 참사]감압치료 챔버에서 회복중인 잠수사
【진도=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세월호 침몰 일주일째인 2..
[세월호 참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분향소
'세월호' 침몰 9일째인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
교도소 입감 19살 여죄수, 은밀한 부위..
이별 요구에 납치·성폭행…'악몽의 10..
여중생 강제추행 교사 벌금형…교사직 ..
달리는 버스서 흉기난동 50대 체포
만취 신입 여직원 성폭행한 남성 2명 ..
헌재, 청소년 게임 셧다운 제도 합헌
헌재 "건설비리 관련 형사처벌에도 법인 등록..
'안양 하수처리장 비리' 시장 측근 전원 항소..
여중생 강제추행 교사 벌금형…교사직 유지
제주지법, '고·양·부 삼성사재단' 명칭 소..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