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7.28 (월)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의료/복지/여성
휴가 후 질염 증상, "과도한 세정제는 면역력 저하 부를 수도"::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휴가 후 질염 증상, "과도한 세정제는 면역력 저하 부를 수도"
등록 일시 [2011-08-16 13:46:50]
【서울=뉴시스헬스/뉴시스】 휴가를 다녀온 뒤 많은 여성들이 질염 증상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엘헬스케어는 얼루어코리아닷컴과 함께 25~39세 여성 1278명을 대상으로 '바캉스 후 질염 증상 경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95%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증상별 빈도는 '평소보다 질 분비물 양이 증가했다'는 답이 49.7%로 가장 많았고 '외음부의 가려움증'은 27.5%, '불쾌한 냄새' 26.7%, '소변 볼 때 통증 동반' 20% 순으로 나타났다.

또 바캉스 후 질염이 있다는 응답자의 31.7%는 질 분비물 증가와 외음부의 가려움증 등 두 가지 증상 이상을 복합적으로 경험했다고 답했다.

강서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 김태준 과장은 "질염은 덥고 습한 여름철에 쉽게 나타난다"며 "특히 물놀이가 잦은 바캉스 중에는 물 속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칸디다균으로 인해 칸디다성 질염에 걸리기 쉬워 치료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또 바캉스 후 질염을 경험했다는 응답자 2명 중 1명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다'고 답했다.

방치한 이유로는 '금세 없어져서'가 57.8%, '단순한 생리 전 증후군인 줄 알고'가 21.9%였으며, 이는 일반적인 냉과 질염 증상으로 나타나는 분비물의 차이를 정확히 모르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김태준 과장은 "건강한 여성도 질 분비물은 있지만 지속적으로 나오거나 심한 냄새와 가려움증을 동반한다면 질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과도한 세정제 사용은 질염 원인균에 대항하는 좋은 균까지 살균시켜 면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엘헬스케어 관계자는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질염 치료제인 카네스텐 질정은 항진균제 역할을 하는 클로트리마졸이 들어 있어 질염의 원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등 간편한 자가치료를 돕는다"고 설명했다.

박소혜기자 fristar@newsishealth.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검은 연기 피어오르는 청주 화학공장
28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충북 청주시 봉명동 A화학공장에서..
증언신문 마친 단원고 생존 학생들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생존한 단원고 학생들이 28일 오후 경..
노회찬 지원 나선 기동민-허동준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왼쪽) 전 서울 동작을 후보와 허동준..
노회찬 지지 호소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정동영 상임고문과 7·30 재보선 서울 동작..
박상용 충남지방청장, 아산署 故 박세현 경위 헌화
박상용 충남지방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충남 아산경찰서 서정..
불륜 의심 아내 미행…둔기로 50대男 ..
美 메인주서 일가족 5명, 총격으로 피..
"형편이 어려워서…" 3일된 영아 버린 ..
부산 모 유치원 '다섯살짜리를 서로 때..
조개줍던 일가족 갯벌에 고립…5세 아..
태화강 뗏목 전복 사고, 뱃사공 2명 집행유예
法, 기표한 투표용지 촬영한 40대 벌금 30만..
수련회 중 폭죽파편 맞은 초등생에 '5000만원..
성폭행 미수범, 사건 발생 8년만에 실형 선고
알코올 중독 치료하다 만난 지인 살해범 '징..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