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2.06 (토)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회일반
[윤신근 애견]개와 함께 해외여행 떠나려면::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윤신근 애견]개와 함께 해외여행 떠나려면
등록 일시 [2012-07-10 07:31:00]
【서울=뉴시스】윤신근 박사의 '애견 이야기' <94>

동물 식구들의 '물 건너' 나들이가 흔해졌다.

낯선 해외여행에 애견만큼 든든한 동반자가 또 있을까. 언뜻 번거롭게 여겨지기도 하지만 건강 진단서나 동물 검역증 등 '법대로' 서류만 갖추면 뜻밖에도 절차가 수월할 뿐만 아니라 해외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킬 수 있다.

첫째, 애견 동반 해외 나들이 때에는 국내 동물병원 수의사의 보증이 필수다. 동물병원을 찾아 수의사가 발행한 건강 진단서와 광견병 접종 증명서부터 먼저 받아둔다.

둘째, 탑승 수속 때 이 서류를 공항 동물 검역소에서 정부 발행의 동물 건강 보증 서류와 교환, 해당 항공사에 제출한 다음 비행기에 탑승한다.

셋째, 외국에 도착하면 해당국 동물 검역소에 서류를 제출, 검역을 받는다.

외국의 검역 기간은 나라마다 일정치 않으나, 출국 1개월 전 광견병 접종이 확인된 경우 대부분 국가에서 당일 통관을 허가해 주고 있다. 하지만 일본, 싱가포르, 호주, 영국 등 몇몇 국가들은 검역이 아주 까다롭기 때문에 가까운 동물병원을 찾아 혈액 검사 등 필요한 서류를 미리 준비해 둬야 한다.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 전염병검사과에 직접 문의해 보면 보다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있다.

장기 여행 때에는 사료와 물을 개집에 충분히 넣어둬야 하며 미리 해당 항공사와 애견 운송에 관한 사항을 협의, 만전을 기해 두면 더욱 좋다. 물론 개를 데리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모시고' 다니는 부담이 예상된다면 아예 동반 여행을 포기하는 게 서로를 위해 현명하다.

개를 두고 여행을 떠나야 한다면 애견 호텔의 문을 두드리면 된다. 주 고객은 소형견으로 푸들, 몰티즈, 포메라니안, 치와와 등이다. 고급견의 경우 특별 서비스가 필요하므로 숙박비도 더 높다. 애견 호텔에 위탁하고 싶을 때에는 시설을 둘러보고 애견의 식사 습관, 식사량, 예방 접종 여부 등 사육 정보를 호텔 측에 알려줘야 한다. 너무 버릇없이 구는 개나 지나치게 짖어대는 등 문제가 많은 개는 특별히 관리해 준다.

윤신근애견종합병원장 www.dogs.co.kr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상주터널 차량화재, 전소된 트레일러
5일 오후 경북 상주와 구미를 잇는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터..
노량진수산시장 화재
5일 오후 1시 38분께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
긴장감 감도는 청주시청
5일 오전 충북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노인전문병원 옛 노조원..
윤상현 의원과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후 설을 앞두고 인천 서구 정서진 중..
설 인사 중인 새누리당, 시민단체 피켓시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이 5일 오후 부산역 광장에서 ..
내연남 아내 독극물 살해 40대女 징역 ..
헤어진 여친 집 침입해 감금하고 투신 ..
서울 시내서 마약 만취해 보복운전
LA 복권 당첨자, 754억원 안찾아가
만취 미군, 흉기로 행인 위협·파출소 ..
아시아나 소액주주, 회장 상대 주주..
해외 이민 희망자에 7억 가로챈 50대..
대법 "'노조 사무보조비 지급' 단체..
대법 "주주총회 거쳤어도 지나치게 ..
탈주 성폭행범 김선용, 징역 17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