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8.29 (월)
최근기사 국제일반 아시아/대양주 중동/아프리카 미주 유럽 국제기구
국제
아시아/대양주
中 낯뜨거운 스와핑 사진 유출 …한 쌍의 공직자 부부 해직 및 출당 조치::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中 낯뜨거운 스와핑 사진 유출 …한 쌍의 공직자 부부 해직 및 출당 조치
등록 일시 [2012-08-19 04:00:00]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최근 중국 인터넷에서 확산된 보기에도 민망한 스와핑 사진의 주인공 가운데 한 쌍의 부부가 중국 안후이(安徽)성 모 지역의 공직자 출신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 부부는 각자의 직장에서 해고되고 공산당 조직에서 퇴출되는 처벌을 받았다.

15일 중국 청년보(靑年報)에 따르면 최근 논란이 되는 '안후이 세 쌍 부부의 스와핑' 사진 속 인물가운데 이 지역 한 대학교의 공청단(共靑團·공산당 청년 조직) 지부의 부서기 왕이(汪昱)와 중학교 교사 출신인 그의 부인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해당 학교들은 이들의 행위가 품위에 어긋나고, 담당하는 직무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이 같은 처벌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부터 3명의 나체 남성이 2명의 속옷 차림의 여성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과 여러 장의 사진이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와 여러 포털에서 급속도로 확산됐다.

사후 네티즌수사대에 끈질긴 추격 조사로 이 부부의 신분이 밝혀졌던 것이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의 신분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직장과 당적을 한꺼번에 잃은 이 부부는 이는 지난 2007년에 찍은 사적인 사진이지만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진이 더 논란이 됐던 것은 사진 속 다른 두 명의 나체 남성이 안후이성 루장(廬江)현의 왕민성(王民生) 서기를 포함해 고위 간부라는 루머 때문이다.

이 가운데 고위 간부 부부들이 스와핑을 즐긴다는 자극적인 주제로 부각되며 더 큰 파장을 일으켰던 것이다.

결국 현지 공안 당국까지 나서 조사를 벌인 가운데 사진 속의 나체 남성들의 인상착의가 인터넷에서 언급됐던 고위 간부와 비슷할 뿐, 본인들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사건의 당사자 왕이는 다른 두 명의 남성은 인터넷에서 만나 잘 모르는 사이며 이들 고위 간부들이 아니라고 증언했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베이징 하늘에 쌍무지개
【 베이징=신화/뉴시스】중국 베이징 천단의 하늘에 27일 쌍..
대한항공, 필리핀 비콜에서 봉사활동
대한항공 사내봉사단인 ‘디딤돌’, ‘사나..
인종차별 논란 르페이지 美 메인 주지사
【보스턴=AP/뉴시스】지난 6월7일 폴 르페이지 미 메인 주지..
'시설·홍보 부족 등' 경기하늘바다축전, 시민 외면
경기 시흥시는 25~28일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함께 시흥 시화..
노무현 대통령 탄생 70주년 봉하 음악회
27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탄생 7..
"AK-47 '복제품' 쇼핑하세요"…모스크..
거미 통조림, 전갈 사탕…진짜 먹을 수..
실종 애완용 거북이, 열흘만에 10㎞ 밖..
"애완견에 나이지리아 대통령 이름 붙..
미 뉴저지서 부모 구타해 죽인 20대 아..
허위실적 확인서로 공사계약 건설사 ..
靑, '박대통령 조문 연출' 정정보도 ..
法 "표현 거칠어도 근거 있으면 모욕..
뺑소니차 뒤쫓다 다친 택시기사…法 ..
대법 "하이마트, 매장 내 음악재생 '..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등록번호 : 문화, 나00010 ㅣ 등록일 : 2001. 9. 6 ㅣ 발행일 : 2001. 9. 6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