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1.23 (일)
   
최근기사 국제일반 아시아/대양주 중동/아프리카 미주 유럽 국제기구
국제
아시아/대양주
中 낯뜨거운 스와핑 사진 유출 …한 쌍의 공직자 부부 해직 및 출당 조치::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中 낯뜨거운 스와핑 사진 유출 …한 쌍의 공직자 부부 해직 및 출당 조치
등록 일시 [2012-08-19 04:00:00]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최근 중국 인터넷에서 확산된 보기에도 민망한 스와핑 사진의 주인공 가운데 한 쌍의 부부가 중국 안후이(安徽)성 모 지역의 공직자 출신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 부부는 각자의 직장에서 해고되고 공산당 조직에서 퇴출되는 처벌을 받았다.

15일 중국 청년보(靑年報)에 따르면 최근 논란이 되는 '안후이 세 쌍 부부의 스와핑' 사진 속 인물가운데 이 지역 한 대학교의 공청단(共靑團·공산당 청년 조직) 지부의 부서기 왕이(汪昱)와 중학교 교사 출신인 그의 부인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해당 학교들은 이들의 행위가 품위에 어긋나고, 담당하는 직무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이 같은 처벌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부터 3명의 나체 남성이 2명의 속옷 차림의 여성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과 여러 장의 사진이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와 여러 포털에서 급속도로 확산됐다.

사후 네티즌수사대에 끈질긴 추격 조사로 이 부부의 신분이 밝혀졌던 것이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의 신분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직장과 당적을 한꺼번에 잃은 이 부부는 이는 지난 2007년에 찍은 사적인 사진이지만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진이 더 논란이 됐던 것은 사진 속 다른 두 명의 나체 남성이 안후이성 루장(廬江)현의 왕민성(王民生) 서기를 포함해 고위 간부라는 루머 때문이다.

이 가운데 고위 간부 부부들이 스와핑을 즐긴다는 자극적인 주제로 부각되며 더 큰 파장을 일으켰던 것이다.

결국 현지 공안 당국까지 나서 조사를 벌인 가운데 사진 속의 나체 남성들의 인상착의가 인터넷에서 언급됐던 고위 간부와 비슷할 뿐, 본인들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사건의 당사자 왕이는 다른 두 명의 남성은 인터넷에서 만나 잘 모르는 사이며 이들 고위 간부들이 아니라고 증언했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귀여운 무대 펼치는 걸스데이
그룹 걸스데이가 22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
민둥산역 부근 무궁화호 열차 고장
22일 오후 6시 20분께 강원도 정선 민둥산역 인근에서 청량..
여자 500m 2차 레이스서 금메달 차지한 이상화
빙속여제 이상화가 22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
묵념하는 해병대 장병들
연평도 포격 4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
삼성 6만4000포기 '역대 최대 김장나눔'
22일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2014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
생활관서 동기 성추행한 육군 상병 구..
제천의림지서 신원미상 남성 숨진 채 ..
부부싸움 도중 흉기 휘둘러 장애 앓던 ..
2살 입양아 때려죽인 양모, 살인죄 기..
"내 욕 했어?" PC방서 묻지마 칼부림
'제주 해군기지 반대' 주민·활동가 집유 확..
"회사 사망위로금과 유족급여는 별개"…근로..
법원, '주가조작' 골든브릿지 대표에 벌금 30..
'납품비리' 신헌 前롯데쇼핑 대표 징역 2년
'이별 요구' 애인 살해 후 애완견까지 죽여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홍선근·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홍선근 ㅣ 고충처리인 : 한평수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