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6.29 (수)
최근기사 경제일반 산업/기업 증권 금융/재테크 건설부동산 IT/과학 유통/생활경제 창업/취업 국제경제
경제
산업/기업
해외직구족이 뽑은 올해 최고의 아이템은?::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해외직구족이 뽑은 올해 최고의 아이템은?
등록 일시 [2012-12-28 09:48:37]
【서울=뉴시스】박상권 기자 = 올해 온라인을 통해 해외에서 직접 물건을 구매하는 사람(직구족)들이 가장 선호한 제품은 무엇일까.

국내 해외배송대행 서비스 몰테일(대표 김기록)은 28일 올 한해 회원들이 선정한 해외직구 추천 아이템 베스트50을 홈페이지(www.malltail.com)를 통해 발표했다.

우선, 몰테일 회원들이 선정한 추천 아이템 1위는 '고디바 코코아 세트'로 국내 판매가 대비 약 40%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해 올 한해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올해는 코코아세트를 비롯해 아이들 간식부터 집에서 직접 요리해서 먹을 수 있는 믹스 제품까지 약 6개의 아이템이 베스트 50 상위권에 선정돼 먹을거리에 대한 해외직구족의 관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2~4위는 선물용으로 인기가 많은 'GNC 밀크시슬 영양제'와 '상처 치유 크림(버츠비 레스큐)', '세라믹 칼(코마치)' 등이 각각 차지했고 해외직구족 사이에 간식거리로 인기를 끌고 있는 젤리와 장난감, 과자 등이 10위안에 포함됐다.

한편 이번에 발표한 추천 아이템 베스트 50에는 속싸개와 젖병 등 유아용품이 9개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의류(7개), 식품(6개), 전자기기(5개), 캠핑용품(2개) 등 이 선정돼 유아용품에 집중됐던 해외직구 아이템의 종류가 점차 다양화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록 몰테일 대표는 "해외직구 초기 유아용품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주부 이용층이 가장 많았다면 최근에는 전자기기에 관심 많은 2~30대 남성과 등산용품을 구입하는 40대 이상 쇼핑족까지 이용층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지속되는 고물가시대 속 스마트한 쇼핑을 위해 앞으로도 해외직구를 이용하는 직구족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w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폐질산 유출사고 발생한 이코니 구미 1공장
28일 오전 경북 구미국가산업3단지 이코니 1공장에서 폐질산..
"메시, 은퇴하지 마세요" 광팬의 편지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아르헨티나 축구팬이 27일(..
"농협법 개정 반대한다!"
NH농협중앙회노조원들이 28일 밤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
최저임금 1만원을 향해 '한발짝 두발짝'
최저임금 결정 법정 시한인 28일 밤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
최저임금 1만원을 향해 '한발짝 두발짝'
최저임금 결정 법정 시한인 28일 밤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
이별통보에 애인 태운 차 바다에 빠뜨..
50대女 성폭행 후 살해…30대 무기징역
친구 옷 벗기고 담뱃불…고교생 5명 입..
아내 외도 의심 살해하려한 60대 6년형
"정치학이 뭐죠?" 인도 우등생, 결국 ..
'이적죄 사형' 독립운동가 故최능진 ..
50대女 성폭행 후 살해…30대 무기징..
가짜 석유 보관·판매하려던 주유소 ..
'대마초 구입' 유명 스케이트보드 선..
'알몸사진 보냈다'…내연녀 전 남친 ..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등록번호 : 문화, 나00010 ㅣ 등록일 : 2001. 9. 6 ㅣ 발행일 : 2001. 9. 6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