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4.17 (목)
   
최근기사 국제일반 아시아/대양주 중동/아프리카 미주 유럽 국제기구 로이터 뉴스
국제
미주
美 흑인 청소년 2명 젖먹이 아기 총기로 살해::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美 흑인 청소년 2명 젖먹이 아기 총기로 살해
등록 일시 [2013-03-23 17:58:36]
【브런즈윅(미 조지아주)=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에서 10대 흑인 청소년 2명이 강도질을 하다 유모차에 탄 젖먹이 아기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경찰은 22일(현지시간) 데마르키스 엘킨스(17)와 미성년자이기에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14세 소년을 '1급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날 오전 9시쯤 유모차를 끌고 가던 여성 셰리 웨스트를 상대로 돈을 뺏는 과정에서 총을 쏴 13개월 된 아기 안토니오를 숨지게 하고 웨스트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웨스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소년이 다가와 돈을 달라고 해서 없다고 했는데 "돈을 주지 않으면 당신과 아기를 총으로 쏴 죽이겠다"고 협박했고, 이후 이 소년은 자신의 다리에 총을 쏜 뒤 유모차로 다가가 아기 머리에 총을 쐈다고 증언했다.

이후 경찰은 하루 만에 용의자를 체포했다.

한편 웨스트는 숨진 아기 안토니오 이외 폭력사건으로 또 다른 아들을 잃은 적이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에 앞서 웨스트 18세의 아들 숀 글래시는 뉴저지주 글로스터카운티의 한 뒷골목에서 다른 10대들과 다투다가 10대가 휘두른 스테이크용 나이프에 찔러 목숨을 잃었다.

sophis731@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허리 숙여 사과하는 안산 단원고 교사
이희훈 안산단원고 교무부장이 16일 오후 단원고에서 세월호..
침몰한 세월호 내부 모습
여객선을 이용해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중 16일 진도해상..
경비함정 탑승 이윤석 의원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된 여객선의 실종자 가족들이 16..
진도로 출발하는 안산 단원고 학부모
수학여행에 나선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이 탄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관매도 해상서 350명 탄 여객선 침몰 중
16일 오전 9시께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남서방 1.7마일 ..
美 유명 랩퍼 성기 자르고 투신
"밥 먹고 가" 학교 경비, 9살女 성추행
감옥 보내는 걸 깜빡…징역 죄수 13년 ..
우체국 女직원 3년간 5억대 택배비 빼..
"뛰어내리겠다" 10층 난간 올라간 중학..
불리한 진술에 앙심 '보복살해' 60대 무기징..
신현규 전 토마토저축 회장 징역 8년 확정
김승연 한화 회장, 양도소득세 취소 소송 승..
법원 "여성 성기모양 남성 자위기구 음란물 ..
지인 음주사고 허위 증언한 30대女 '징역10월..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