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8.20 (수)
   
서울 세종 부산 대구/경북 인천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북 경남 경남서부 제주
전국
충북
괴산 송면초 삼송분교장 매각::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괴산 송면초 삼송분교장 매각
등록 일시 [2013-04-02 09:53:20]
【괴산=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은 청천면 삼송리 송면초등학교 삼송분교장을 사들여 2016년까지 이곳에 송면권역 활성화센터를 건립한다. 사진은 1995년 폐교한 삼송분교장 전경. ksw64@newsis.com 2013-04-02
【괴산=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송리 송면초등학교 삼송분교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괴산증평교육지원청은 18년 전 폐교한 청천면 송면초등학교 삼송분교장을 매각한다고 2일 밝혔다.

교육지원청은 괴산군이 송면권역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을 위해 수의계약으로 삼송분교장 매입을 신청해 이를 팔아 교육 재정을 늘리고 교육재산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하고 삼송분교장 매각을 공고했다.

삼송분교장은 청천면 삼송리 533 일대 1만1890.36㎡에 교실과 사택, 숙직실 등 건물이 그대로 남아 있다.

【괴산=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은 청천면 삼송리 송면초등학교 삼송분교장을 사들여 2016년까지 이곳에 송면권역 활성화센터를 건립한다. 사진은 1995년 폐교 이후 굳게 닫힌 삼송분교장 교문. ksw64@newsis.com 2013-04-02

매각 예정금액은 5억2966만1000원이다.

군은 삼송분교장을 사들여 건물을 철거한 뒤 권역활성화센터(800㎡), 귀농복지관(250㎡), 게이트볼장 등 기초생활 기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군은 70억원을 들여 청천면 송면리·삼송리·이평리·관평리·사기막리를 중심으로 2016년까지 송면권역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을 추진한다.

【괴산=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은 청천면 삼송리 송면초등학교 삼송분교장을 사들여 2016년까지 이곳에 송면권역 활성화센터를 건립한다. 사진은 송면권역 활성화센터 조감도. (사진=괴산군청 제공) photo@newsis.com 2013-04-02

삼송분교장은 1946년 10월5일 삼송공립초등학교로 개교했고, 1963년 1월1일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경북에서 충북으로 편입했다.

학구인 삼송1·3리와 이평리 학생 수가 줄면서 1991년 9월1일 송면초 삼송분교장으로 격하했고, 1995년 3월1일 삼송분교장은 폐교와 함께 송면초에 통합했다.

ksw64@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울산 중구에 싱크홀 추정 구덩이 생겨
19일 낮 12시20분께 울산 중구 우정동의 한 도로에서 주행중..
여야, 세월호 특별법 극적 합의
새누리당 이완구(오른쪽)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단식농성 이어가는 김영오씨와 문재인 의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
세월호 유가족 단식농성장 찾은 문재인 의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
공무원연금개악 저지 청와대 면담 요청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청..
대학병원서 치료 중 40대 숨져…유족 "..
'내연관계 비관' 30대 女공무원, 자택..
아베, 사망 27명 히로시마 폭우 피해 ..
111살 日 전직 교사, 세계 최장수 남성..
"학교 건물 붕괴 위험" 네티즌, 잡고보..
'제주판 도가니' 공소시효 논란 3명 ‘면소’
김대성 전 제주일보 회장, 항소심서 징역 4년
대법 "장자연 발언 비판한 조선일보 손배 책..
'사노련' 오세철 前위원장 등 유죄 확정
"100억 풀었다" 허위사실 유포 40대 벌금형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