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7.26 (토)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국방/외교/북한
[르포]전력화 앞둔 국산 경공격기 FA-50 생산현장을 가다::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르포]전력화 앞둔 국산 경공격기 FA-50 생산현장을 가다
등록 일시 [2013-08-18 12:00:00]
【사천=뉴시스】공동취재단 =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의 항공기 최종조립 공장에서 공군에 납품할 FA-50 경공격기의 조립이 한창이다. photo@newsis.com 2013-08-17
KAI 사천공장서 생산…향후 해외수출 확대 예상
공군, 올해 6기 등 2017년까지 60대 실전배치

【사천(경남)=뉴시스】오종택 기자 = 도입 30년이 넘은 F-5E/F를 대체할 국산 FA-50 경공격기의 전력화가 임박했다. 전술훈련입문기인 TA-50에 전술능력과 무장능력을 갖춘 FA-50 양산 1호기는 현재 공군에 정식 납품될 날만 기다리고 있다. 본격적인 개조개발에 착수한지 불과 5년 만의 이룬 쾌거다.

지난 14일 FA-50 경공격기 생산이 한창인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생산 공장을 찾았다.

KAI에 도착하자 총 100㎡(약 30만평)에 달하는 광활한 부지에 세워진 공장들이 눈에 들어왔다. 공장 맞은 편 활주로에서는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KT-1 훈련기가 쉴 새 없이 날아올랐다.

간략하게 회사 소개를 듣고 항공기 최종조립 공장에 들어섰다. 공장 내부는 기둥 하나 없이 뻥 뚫려 있지만 한눈에 담을 수 없을 정도로 넓었다. 그럴 것이 공장 크기가 가로 180m 세로 120m로 축구장 2배에 달한다니 탄성이 절로 나왔다.

KAI 전체 직원 수는 3000여명. 이 가운데 400여명이 최종조립 공장에서 한여름 폭염도 잊은 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부분 엔지니어들로 석·박사급이 즐비하다.

KAI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생산되는 우리 군 소요 항공기는 모두 이 공장에서 최종 조립과정을 거친다고 했다. 가히 우리 군 항공 전력의 산실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천=뉴시스】공동취재단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에 도색을 마친 FA-50 경공격기가 대기 중이다. photo@newsis.com 2013-08-17

공장 가장 안쪽 생산라인에서는 상반기 육군에서 실전 배치된 국산 헬기 수리온(KUH)의 추가 생산이 한창이었다.

바깥 라인에서는 미국 보잉사의 F-15 전투기 날개와 전방동체가 조립되고 있었다. KAI는 국내 개발 항공기 뿐 아니라 외국 회사와 계약을 맺고 기체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수리온 생산라인 옆으로 곧 인도네시아 하늘을 날게 될 T-50i의 모습도 보였다. 그리고 FA-50이 보였다. 현재 전방동체와 후방동체, 중앙동체를 연결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다.

각 공정은 기체를 두고 부품을 가져다 조립하는 것이 아닌 '무빙라인 시스템'(Moving Line System)으로 공정이 이뤄진다. 바닥에 깔린 마그네틱 선을 따라 오토롤러가 조금씩 전진하면 각 담당자들이 정해진 시간에 조립을 마친다.

과거 크레인으로 옮겨가며 조립할 때보다 공정시간이 크게 단축됐다. 지금은 월 최대 10대의 항공기 생산능력을 자랑한다는 것이 KAI 관계자의 전언이다.

조립공정을 마친 완제기는 별도 도색 작업을 거쳐 각 항목별 최종 시험평가 후 공군에 납품된다. 이날 공장에서는 거의 조립을 마친 FA-50 4호기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공장을 빠져나오자 막 도색을 마친 FA-50 3호기가 뜨거운 태양 아래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바로 옆 이글루에는 2호기가 취재진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사천=뉴시스】공동취재단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 내부 격납고에 전력화를 앞둔 FA-50 경공격기가 대기 중이다. photo@newsis.com 2013-08-17

이날 2호기 조종석에 앉아볼 수도 있었다. 갓 탄생한 아직 전력화도 되지 않은 전투기를 직접 볼 수 있는 것을 넘어 탑승 기회도 주어지니 잠시였지만 벅찬 감동이었다.

FA-50은 공군 노후 전투기인 F-5E/F와 A-37을 대체하는 것은 물론 궁극적으로 한국형전투기개발사업(KFX)으로 가는 노둣돌 역할도 하게 된다.

세계시장에서 경쟁력도 충분히 갖췄다고 평가돼 향후 경공격기 수요가 있는 동남아와 남미, 중동 쪽 수출도 기대된다.

KAI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F-5, A-37과 같은 노후기종의 대체 수요가 점차 커지고 있지만 이를 대체할 만한 경공격기는 FA-50 정도 밖에 없다"며 "FA-50이 본격적으로 전력화돼 운용되면 수출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군은 올해 안으로 FA-50 6기를 실전배치하는 등 2017년까지 총 60대를 전력화한다는 계획이다.

ohjt@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트랙터 타고 온 이근호
25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 with 팀 ..
진세연, '한 다리 올리고!'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LG 트윈..
[뉴시스 만평] 여기만 안했대…
강철호 작가 = 뉴시스 만평 <여기만 안했대..
김성은, 정조국 주니어와 함께!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
박 대통령, 국무조정 실장 포함한 차관급 인사 발표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국무조정실장을 비롯한 13명의 인사를..
신고 받고 출동한 경찰 흉기찔려 '사망..
성매매 의혹 경찰, 룸살롱 여성과 '현..
"바주카포 팝니다" 인터넷 중고카페 황..
"육아용품 판매" 인터넷 사기 20대 미..
영덕 계곡서 후진 차량에 일행 2명 치..
성폭행 미수범, 사건 발생 8년만에 실형 선고
알코올 중독 치료하다 만난 지인 살해범 '징..
청도군수 후보 당선 위해 돈 건넨 '이장' 벌..
허위 사실 지속적 게시, 소비자 권리행사 아..
法, 재범 우려 강도미수범에 전자장치 부착 ..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