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8.22 (금)
   
서울 세종 부산 대구/경북 인천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북 경남 경남서부 제주
전국
경남서부
남해고속도로 진주 女운전자 실종 100일::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남해고속도로 진주 女운전자 실종 100일
등록 일시 [2013-09-07 08:51:45]
【진주=뉴시스】김동수 기자 = 5월27일 오후 8시 5분께 경남 진주시 문산읍 남해고속도 순천방면으로 운행하던 강모(55·여)씨의 모닝 차량이 문산나들목 부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어받고 운전자가 실종된지 100일이 지나고 있다.

이날 폭우가 쏟아지던 남해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낸 뒤 사라진 여성 운전자 실종사건이 미제로 남지 않을까 우려된다.

100일이 지난 현재 뚜렷한 물증을 밝혀내지 못해 수사 경찰이 속을 태우고 있다.

사고 직후 강씨의 차량 뒤를 따르다 사고를 목격한 다른 운전자로부터 신고를 받고 고속도로 순찰대는 저녁 8시20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사고를 낸 여성운전자는 현장에서 바람처럼 사라졌다.

진주경찰서는 전담팀을 구성해 광범위한 수사를 벌렸으나 지금까지 뚜렷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7월에 결정적인 단서를 찾았다. 강씨보다 불과 몇분전 비슷한 장소에서 사고를 내고 갓길에 있었던 BMW 승용차에 타고 있던 여자의 머리카락이 강씨의 부서진 모닝차량 앞 유리창에 박혀있던 모발과 같은 것으로 DNA조사 결과 밝혀진 것이다.

BMW승용차가 실종사고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돼 있을 것으로 보고 이 차량 운전자와 옆에 타고 있던 아내를 용의선상에 올려놓고 수사력을 집중했으나 이들은 모든 정황을 부인했다.

사고 당시 출동한 4대의 견인차량 운전자 등 목격자들을 상대로 최면수사를 통해 나타난 일치된 사실은 BMW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성이 사고 당시 고속도로 위에 드러누워 있었다는 점이다

경찰은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 강씨를 보았는가란 질문에서 보지 않았다고 답을 했지만 모두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짓말 탐지기는 증거로 채택되지 못할 뿐 아니라 정황상 증거로 용의자를 기소했다가 실종자 강씨가 나타나기라도 한다면 모든 책임을 져야 하는 경찰은 더욱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하지만 경찰은 시간이 지연될 뿐이라며 사건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 보이고 있다.

kds@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참수된 미국 기자 폴리의 생전 취재 모습
【벵가지=AP/뉴시스】이라크의 이슬람 수니파 근본주의 반군..
영천시 괴연저수지 방수로 붕괴
21일 오전 9시 4분께 경북 영천시 괴연동 괴연저수지의 방수..
나경원, 아이스 버킷 챌린지 참여
21일 오후 강원 횡성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11회 한국스..
방이사거리 싱크홀 발생
오후 1시 50분께 방이사거리 인근 한 인도에서 원인이 밝혀..
한국스페셜올림픽…나경원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
21일 강원 횡성군에서 제11회 한국스페셜올림픽 전국하계대..
야자 도중 빠져나와 여성 5명 성추행한..
호텔 수영장 여자샤워실 침입한 불법체..
스님 사칭 수억원 뜯어내 호화생활
초등생 딸까지…일가족 보험사기단 덜..
"전화번호 안 준다" 살인한 사이비 종..
法 "명의상 회사 대표는 근로자로 봐야"
"유영철이 롤 모델" 묻지마 살인 공익요원 무..
출근보고 후 이동 중 사고 퀵서비스 기사 산..
한라산 휴게소 소송서 제주도 패소
법원, 법전원생 입학허가 취소처분 취소청구 ..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