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04.18 (토)
      
서울 세종 부산 대구/경북 인천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북 경남 경남서부 제주
전국
경남서부
남해고속도로 진주 女운전자 실종 100일::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남해고속도로 진주 女운전자 실종 100일
등록 일시 [2013-09-07 08:51:45]
【진주=뉴시스】김동수 기자 = 5월27일 오후 8시 5분께 경남 진주시 문산읍 남해고속도 순천방면으로 운행하던 강모(55·여)씨의 모닝 차량이 문산나들목 부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어받고 운전자가 실종된지 100일이 지나고 있다.

이날 폭우가 쏟아지던 남해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낸 뒤 사라진 여성 운전자 실종사건이 미제로 남지 않을까 우려된다.

100일이 지난 현재 뚜렷한 물증을 밝혀내지 못해 수사 경찰이 속을 태우고 있다.

사고 직후 강씨의 차량 뒤를 따르다 사고를 목격한 다른 운전자로부터 신고를 받고 고속도로 순찰대는 저녁 8시20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사고를 낸 여성운전자는 현장에서 바람처럼 사라졌다.

진주경찰서는 전담팀을 구성해 광범위한 수사를 벌렸으나 지금까지 뚜렷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7월에 결정적인 단서를 찾았다. 강씨보다 불과 몇분전 비슷한 장소에서 사고를 내고 갓길에 있었던 BMW 승용차에 타고 있던 여자의 머리카락이 강씨의 부서진 모닝차량 앞 유리창에 박혀있던 모발과 같은 것으로 DNA조사 결과 밝혀진 것이다.

BMW승용차가 실종사고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돼 있을 것으로 보고 이 차량 운전자와 옆에 타고 있던 아내를 용의선상에 올려놓고 수사력을 집중했으나 이들은 모든 정황을 부인했다.

사고 당시 출동한 4대의 견인차량 운전자 등 목격자들을 상대로 최면수사를 통해 나타난 일치된 사실은 BMW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성이 사고 당시 고속도로 위에 드러누워 있었다는 점이다

경찰은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 강씨를 보았는가란 질문에서 보지 않았다고 답을 했지만 모두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짓말 탐지기는 증거로 채택되지 못할 뿐 아니라 정황상 증거로 용의자를 기소했다가 실종자 강씨가 나타나기라도 한다면 모든 책임을 져야 하는 경찰은 더욱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하지만 경찰은 시간이 지연될 뿐이라며 사건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 보이고 있다.

kd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부산공동어시장서 돗돔 위판
17일 새벽 부산 서구 남부민동 부산공동어시장에서 제주 해..
손 잡은 문재인-정태호
새정치민주연합 현장최고위원회의가 열린 17일 오전 서울 관..
대담 순서 기다리는 오신환-정동영-변희재
4.29 국회의원 재보선 관악을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와 정동..
롯데백화점 블랙쇼핑데이
1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세텍에서 열린 롯..
15년도 제1차 청렴감사자문위원회
1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서울본부세관에서 ..
이빨 뽑았는데…알고보니 의사 아니라..
16세 중학생 무면허 운전하다 절벽 추..
아르마딜로 쐈다 튕긴 총알에 장모 맞..
회의 중에…긴장감 깬 국회의원 벨소리
생사 갈림길 외국인 가족 찾아준 경찰..
[상해치사 공범, 폭행정도 다르면 처벌은?]
담보 가치 부풀려 100억대 불법대출 40대 실..
해외제품 구입한 것처럼 속여 수억 챙긴 40대..
'불법체포' 노종면 YTN지부장, 국가상대 손배..
폭염 속 야외근무 후 사망 근로자 산재 인정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홍선근·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홍선근 ㅣ 고충처리인 : 한평수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