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0.25 (토)
   
최근기사 경제일반 산업/기업 증권 금융/재테크 건설부동산 IT/과학 유통/생활경제 창업/취업 국제경제
경제
경제일반
광주MBC, 류몽인 '어우야담' 라디오 드라마로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광주MBC, 류몽인 '어우야담' 라디오 드라마로 방송
    기사등록 일시 [2013-12-11 15:28:46]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전남 고흥출신으로 조선시대 문장가인 류몽인의 설화 야담집이 광주MBC 라디오 드라마로 제작된다.

광주MBC는 류몽인의 설화 야담집 '어우야담'(기획 박태영·연출 김귀빈)을 20부작 라디오 드라마로 제작해 방송한다고 11일 밝혔다.

방송은 표준FM 93.9Mhz을 통해 16일부터 20일, 23일부터 27일 오후 6시5분에 매일 2편씩 편성됐다.

류몽인(1559~1623)은 조선조 중기의 문장가이며 호는 어우, 간암, 묵호자이다. 1589년(선조 22)에 문과에 급제해 대사간, 이조참판 등을 지냈다.

세상과는 불화했던 문인으로 알려져 있는 류몽인의 문장은 제재와 구상이 독창적이고 특히 17세기의 인생만화경이라 할 수 있는 '어우야담'은 최초의 설화 야담집으로 수필문학의 백미로 손꼽히는 등 문학적인 가치가 매우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라디오 드라마 '류몽인의 어우야담'은 현장성과 리얼리티가 더해졌고 20가지의 인물담을 선정해 에피소드형식으로 구성했다.

1화 궉풍운의 미남사위를 시작으로 박응남의 사람됨, 화포장의 횡재, 곡소리가 닮은 부자, 부인 허씨의 치가법도, 홍도가족의 인생유전, 시관을 속인 박엽, 살인을 숭상하는 일본풍속, 한명회의 포악함, 반석평의 총명과 충성, 명기 관홍장의 절의, 바둑의 고수, 여종 덕분에 도둑 잡은 나주목사, 문화유씨와 호랑이, 별감 채세영의 눈물, 정려문의 허실, 백마강부와 기녀 성산월, 두타비의 요행, 어리석은 척한 심의, 김응하의 의기 편 등 모두 20부작이 방송된다.

김귀빈 PD는 "어우야담은 당시에 민간의 비루한 일상을 기록했다는 이유로 평가절하 되기도 했지만 탄탄한 서사를 갖춘 뛰어난 문학작품이다"며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류몽인을 조명하는 것은 물론 지역의 역사나 인물자산을 콘텐츠화 하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hgryu77@newsis.com

▶ 우리 아이 숨은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공무원연금개혁안 규탄!
24일 오후 한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도교육청지부(지부장 김..
한국 전통혼례 올리는 채림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연기자 ..
주디주, 제1회 한식사랑 한식위크 홍보대사
홍보대사로 임명된 주디주 셰프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퇴계..
[2014국감] 선서하는 윤문균 현대중공업 부사장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
아이폰6·아이폰6플러스 사전 예약 받는 이통3사들
통신3사가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에 대한 온·오프라인 사..
"채용해줄게" 60대 면접관, 20대女 성..
어머니 살해 후 놀이공원 간 딸 징역 1..
이웃女에 "술마시자" 거절하자 흉기로..
거리서 여학생 2명 강제추행 50대男 벌..
광주서 목사부부 찌르고 달아난 50대 "..
업무상 과실 신생아 숨지게 한 대학병원 의사..
거리서 여학생 2명 강제추행 50대男 벌금형
수원지법, 입찰정보 대가 돈받은 전 방위사업..
어머니 살해 후 놀이공원 간 딸 징역 12년
'횡령·배임' 박찬구 금호석화 회장, 항소심..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