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7.25 (금)
   
서울 세종 부산 대구/경북 인천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북 경남 경남서부 제주
전국
인천
[세월호 참사]세월호 '미스터리'-세모해운의 후신?::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세월호 참사]세월호 '미스터리'-세모해운의 후신?
등록 일시 [2014-04-19 12:12:11]
【태백=뉴시스】홍춘봉 기자 = 어처구니없는 진도 앞바다 세월호 침몰사건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 명칭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 크루즈여객선인 세월호(6825t) 명칭은 크루즈급에 어울리지 않는 명칭이지만 한자로 확인한 결과 일반인이 인식하고 있는 세월(歲月)호가 아닌 '세상을 넘는다'는 의미의 세월(世越)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월호 선사 청해진해운이 1990년 여름 한강유람선 침몰사고로 15명의 실종자를 낸 세모그룹 산하 세모유람선의 대표자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모와 세월호의 연관성 여부에 새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시 세모그룹의 유모(73)회장 장남과 차남이 세모그룹 부도 이후 청해진해운의 사실상 대주주로 알려진 가운데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이들이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져 세모그룹과 세월호의 연관성이 미스터리로 떠오르는 형국이다.

청해진해운 측은 2012년 10월 일본에서 폐선시킬 문제의 세월호를 160억원에 구입해 국내 최고 수준의 크루즈여객선으로 개조 운행하다가 이번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져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또 청해진해운은 해양수산부에서 지난 2006년 쾌속선부문 고객만족 우수상 등 무려 4차례나 우수상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정부의 해운사 평가가 승객 안전은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태백의 한 작명소 대표자는 "이번에 대형 참사를 낸 세월호는 세상을 넘어 세계 최고를 지향한다고 작명을 했지만 실제 여객선 상황은 이를 따르지 못하는 최저 수준이었다"며 "해운사가 대世 자를 쓴 자체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언론에서 '진도여객선 침몰'표현은 잘못된 표현이라며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로 표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casinohong@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클라라, '볼륨감 넘치는 몸매'
패션매거진 슈어가 24일 배우 클라라의 언더..
미국의 어떤 피의자
【케이브정션(오레곤) =AP/뉴시스】미국 오레곤 주 경찰은 2..
기자회견 마친 노회찬 후보
7.30재보궐 선거 서울동작을 국회의원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
유병언 소유 추정 안경발견
24일 오전 전남 순천시 서면 송치재 인근 매실밭에서 유병언..
'아파트 기둥 균열' 당황한 주민들
24일 오후 1시56분께 광주 북구 중흥동 한 10층 아파트의 지..
"육아용품 판매" 인터넷 사기 20대 미..
영덕 계곡서 후진 차량에 일행 2명 치..
가정폭력 못 견뎌 흉기로 아버지 찌른 ..
금가루 모아 2억4000만원 챙긴 공방 종..
교회 목사가 불량 의약품 제조·판매…..
'대구 여대생 살인사건' 조명훈 무기징역 확..
'전교조 명단공개' 조전혁 3억4000만원 손해..
대법 "유디치과 방해한 치협에 과징금 5억원 ..
'인천 모자 살인사건' 피고, 무기징역으로 감..
아들 고소한 피해 학생 부모 협박 일간지 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