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7.28 (목)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회일반
개혁 요구 받는 검찰, 스스로 변화 나설까::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개혁 요구 받는 검찰, 스스로 변화 나설까
등록 일시 [2013-01-12 05:00:00]
【서울=뉴시스】천정인 기자 = 지난해 잇따른 검찰의 비위·비리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가운데 법무부와 대검이 12일 검찰개혁 방안을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보고한다.

법무부와 대검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검찰개혁에 대해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박 당선인의 후보시절 공약을 토대로 구체적인 업무보고안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후보시절 대검 중수부 폐지하고 상설특검과 특별감찰관제를 새로 도입하는 등의 제도 개편과 검사장 인원 축소 및 승진 시스템 조정을 통한 인사개편 등의 검찰개혁을 공약한 바 있다.

또 검찰의 비위·비리 사태가 잇따르면서 비리검찰에 대한 감찰 및 처벌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따라 검찰이 준비한 보고서에는 대검 중수부의 기능을 폐지하고 일선 검찰청의 특별수사 부서에서 그 기능을 대신토록 하는 방안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검 중수부의 상징성과 수사노하우, 내부 구성원들의 반발 등을 고려해 중수부에 수사지휘 기능을 남겨두고 직접수사 기능만 이양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박 당선인이 검찰 내 차관급 자리를 줄이겠다는 공약과 관련해 검사장급(차관급) 직급을 순차적으로 줄이는 방안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소 대상으로는 가장 최근 직급이 격상된 14개 검사장 자리가 언급되고 있다.

다만 이미 검사장에 올라있는 인원과 관련법령을 개정해야 하는 상황 등을 고려하면 실제 검사장 감축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부장검사 승진심사위원회'를 설치해 무조건 승진이 되던 기존의 관행을 철폐하고 비리검사 근절을 위해 검사의 적격심사제도 및 처벌수위 강화, 감찰본부 인력 증원 등의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는 이같은 검찰의 업무보고가 박 당선인의 국정운영 방향에 맞는지 검토한 뒤 구체적인 내용을 법무부 등과 계속 협의할 예정이다.

10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故최혜성경찰관 사망에 대한 강압감찰 진상규명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故최혜성 경찰관 사망..
프랑스 성당테러로 희생된 아멜 신부
【 AP/뉴시스】프랑스 북부 셍테티엔 뒤 루르레의 성당에서 ..
언니의 슬픔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故최혜성 경찰관 사망..
김재원 전북경찰청장 '여름파출소' 직원 격려
27일 김재원 전북경찰청장이 전북 남원의 뱀사골 여름파출소..
日장애인 살인범 함박미소
【가나가와=AP/뉴시스】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장애인 시..
"왜 말 안들어?" 후배 살해하려한 50대..
술 취해 주민 목덜미에 커피 부은 60대..
음주·무면허 운전 9차례 30대 구속
노총각 노모 두번 울린 '가짜 비구니' ..
주운 카드로 '펑펑'…외제차 구입 시도..
여종업원·손님 등 신체 '몰카'로 찍..
해킹으로 5500만원 물품 1만원에 구..
법원, 5·18 광주민주화운동 시위 참..
술 취해 주민 목덜미에 커피 부은 60..
'베스트셀러 만드려고'…책 사재기한..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등록번호 : 문화, 나00010 ㅣ 등록일 : 2001. 9. 6 ㅣ 발행일 : 2001. 9. 6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