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2.12 (금)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건/사고
농성장 강제철거 용역에 고교생 투입 논란::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농성장 강제철거 용역에 고교생 투입 논란
등록 일시 [2013-01-08 15:38:05]
【울산=뉴시스】장지승 기자 =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철탑농성에 대해 법원이 지상물(농성 텐트와 플래카드 등) 강제 철거에 들어간 8일 오후 1시께 고등학생 2명 등이 철거 용역으로 나와 있다. 인력사무소를 통해 아르바이트를 소개받은 이들은 강제철거 현장인 줄 모르고 왔다고 답했다. jjs@newsis.com 2013-01-08
【울산=뉴시스】장지승 기자 = 고교생이 현대차 비정규직 농성장 강제철거 현장에 용역으로 투입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회적으로 민감한 곳에, 무력 충돌이 예상되는 곳에 고교생이 일일 용역으로 투입됐다.

울산지방법원은 8일 오후 1시부터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앞 명촌정문 송전철탑 인근에서 농성 중인 비정규직 노조의 지상물(농성 천막, 플래카드 등) 철거에 나섰다. 송전철탑 위엔 최병승씨 등 2명이 고공농성 중으로, 철탑 인근에 설치된 각종 단체의 농성텐트를 철거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철거 현장엔 50여 명의 용역 중 앳된 얼굴의 A군 등 3명도 함께 있었다.

취재 결과 이들 중 2명은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모 고교생으로 올해 2월 졸업을 앞두고 있는 94년생이었다. 1명은 졸업생이었다.

용역일을 하게 된 경위에 대해 A군 등은 8일 오전 울산 남구 울산공고 인근 인력소개소를 찾아 아르바이트 자리를 문의하자 "'12시에 중구 학성공원에 있는 소개소로 가면 시간도 짧고, 좋은 일이 있다'고 해 학성동 소개소를 거쳐 철거현장에 오게됐다"고 말했다.

강제 철거 현장인 줄 았았냐는 질문에 이들은 "몰랐다. 일하기 싫다"고 짧게 대답했다. 이들은 일당에 대한 설명도 제대로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강제철거 현장엔 비정규직 노조원과 민주노총 등 지역 노동계 100여 명이 몸으로 강제철거에 맞섰다. 다행이 큰 충돌없이 1시간여 만에 법원이 강제철거를 중단했다.

법원 측은 직원 30여 명과 용역업체 50여 명을 동원해 철거에 나섰고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경찰 1개 중대가 배치됐다.

jjs@newsis.com


현대차 철탑농성장 시설물 강제철거 1시간만에 중단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뒤태여신 윤소이
김수현작가의 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제작발표회가 열린 1..
여전한 미모의 하리수
11일 오전 서울 성북구 대사관로 삼청각에서 미 대사관 주최..
이상원 서울경찰청장, 북 추가도발 대비 경찰특공대 ..
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1일 후방테러 ..
폭설 대란 16일만에 또 제주공항 무더기 결항
폭설 대란이 일어난 지 16일만인 11일 밤 제주국제공항에 강..
하락세 계속되는 국제유가
【바스라=AP/뉴시스】원유의 과잉 공급이 계속되면서 국제유..
'육아 휴직' 신청 日 미야자키 의원, ..
"남친 왜 체포해"…경찰관 꼬집고 할퀸..
페루 아마존 정글서 흡혈박쥐에 물려 ..
印여성, 성폭행 시동생 성기 절단… 경..
보이스피싱 돈 가로채려한 인출책 3명 ..
法, 대학 강의실 침입해 절도행각 30..
돈 받고 단속 정보 흘린 전·현직 전..
헤어진 여친 때리고 성폭행한 격투기..
'주식투자 실패 비관' 아내·딸 살해..
"남친 왜 체포해"…경찰관 꼬집고 할..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