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6.25 (토)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정치일반
주한미군, 마약 밀반입 병사 인도 거부 '논란'::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주한미군, 마약 밀반입 병사 인도 거부 '논란'
등록 일시 [2013-01-08 00:24:14]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주한미군이 마약 밀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병사의 신병을 검찰에 넘겨주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철희)는 8일 미군 군사우편을 이용해 대마 밀반입을 시도한 주한미군 오산기지 소속 병사인 A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지난해 12월31일 구속영장을 발부 받았다고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A씨의 영장이 발부됐는데도 신병을 검찰에 넘기지 않고있으며 영장의 유효 기간은 10일 이다.

검찰이 발부 받은 구속영장은 유효 기간을 넘길 경우 A씨를 구속시키지 못하고, 영장은 휴지조각이 된다.

로펌 소속의 한 변호사는 "구속영장의 유효 기간과 효력이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유효 기간을 넘기면 A씨가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 재판을 받게 된다"며 "이 점을 노리고 주한미군이 A씨의 신병을 넘기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미군 측에 연락해 구속 절차를 밟고 있지만, SOFA(한미주둔군지위협정·주한미군지위협정) 규정에 따라 당장 A씨에 대한 구속을 집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인천공항 미군사 우체국을 통해 900g(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규모)의 대마를 커피 봉투에 숨겨 밀반입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두고 지역 법조계는 주한미군이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한 '꼼수'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검찰은 또 A씨의 대마 밀반입을 도운 것으로 추정되는 재미교포 출신 B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hsh335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선상살인' 광현호 빅토리아항 입항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선상살인이 발생한 광현803호(138t)가..
[그래픽] 브렉시트 개표현황
【서울=뉴시스】 브렉시트 개표현황.
하원 농성장에서 연설하는 존 루이스의원
【워싱턴=AP/뉴시스】미국 인권운동의 상징이며 민주당의 총..
[그래픽]항공사별 정비업무 인력현황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항공사별 정비업무 인력현황’에 따..
토네이도에 무너진 中 주택들
【옌청=AP/뉴시스】강력한 토네이도가 강타한 중국 장쑤(江..
"왜 다른 남자 만나냐"…동거녀에 흉기..
배수로 덮개 246개 훔친 20대 검거
출소 한 달 만에 또 범행···전과 37..
모텔 7층서 여자친구 밀어 살해한 20대..
술 취해 후진하다 후배 치어 숨지게 하..
술 취해 후진하다 후배 치어 숨지게 ..
불법유턴하다 음주운전 들통…"면허..
숭실대 명예교수 억대 '입학로비 사..
입에 담기도 힘든…허지웅 '악플 스..
'시흥 교통사고 위장' 남편 살해한 ..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등록번호 : 문화, 나00010 ㅣ 등록일 : 2001. 9. 6 ㅣ 발행일 : 2001. 9. 6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