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0.23 (목)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정치일반
주한미군, 마약 밀반입 병사 인도 거부 '논란'::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주한미군, 마약 밀반입 병사 인도 거부 '논란'
등록 일시 [2013-01-08 00:24:14]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주한미군이 마약 밀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병사의 신병을 검찰에 넘겨주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철희)는 8일 미군 군사우편을 이용해 대마 밀반입을 시도한 주한미군 오산기지 소속 병사인 A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지난해 12월31일 구속영장을 발부 받았다고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A씨의 영장이 발부됐는데도 신병을 검찰에 넘기지 않고있으며 영장의 유효 기간은 10일 이다.

검찰이 발부 받은 구속영장은 유효 기간을 넘길 경우 A씨를 구속시키지 못하고, 영장은 휴지조각이 된다.

로펌 소속의 한 변호사는 "구속영장의 유효 기간과 효력이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유효 기간을 넘기면 A씨가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 재판을 받게 된다"며 "이 점을 노리고 주한미군이 A씨의 신병을 넘기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미군 측에 연락해 구속 절차를 밟고 있지만, SOFA(한미주둔군지위협정·주한미군지위협정) 규정에 따라 당장 A씨에 대한 구속을 집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인천공항 미군사 우체국을 통해 900g(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규모)의 대마를 커피 봉투에 숨겨 밀반입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두고 지역 법조계는 주한미군이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한 '꼼수'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검찰은 또 A씨의 대마 밀반입을 도운 것으로 추정되는 재미교포 출신 B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hsh3355@newsis.com


▶ 우리 아이 숨은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염정아, '40대 맞아?'
패션매거진 아레나 옴므플러스가 22일 배우 ..
럭키백을 향한 기다림
2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리스비 명동점 앞에서 시민들이 럭키..
현대중공업 파업 찬반투표 개표현장
22일 오후 현대중공업 노조는 울산본사 체육관에서 전체 조..
학교 정상화 방안을 공개하는 청주대 총동문회
청주대 경청호 총동문회장과 김윤배 총장의 회동이 결렬되면..
원·엔 환율 금융위기 이후 최저
엔화 대비 원화의 가치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장애女 강제추행 시각장애女 '징역형'
'189억 로또' 당첨자, 10여년만에 사기..
해킹 기술 '독학' 10대 온라인 쇼핑몰 ..
약초채취나선 50대, 16시간만에 숨진 ..
20대, 40대 이혼녀에 "만나달라" 흉기 ..
장애女 강제추행 시각장애女 '징역형'
대구 고물상 업주 살해범 '무기징역' 선고
한센인 강제 '낙태·단종' 항소심도 국가배상..
고법 "예고없이 열린 회식서 사망한 경찰, 공..
'날 무시해'…아내 살해한 공무원 징역8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