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9.21 (일)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정치일반
주한미군, 마약 밀반입 병사 인도 거부 '논란'::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주한미군, 마약 밀반입 병사 인도 거부 '논란'
등록 일시 [2013-01-08 00:24:14]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주한미군이 마약 밀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병사의 신병을 검찰에 넘겨주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철희)는 8일 미군 군사우편을 이용해 대마 밀반입을 시도한 주한미군 오산기지 소속 병사인 A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지난해 12월31일 구속영장을 발부 받았다고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A씨의 영장이 발부됐는데도 신병을 검찰에 넘기지 않고있으며 영장의 유효 기간은 10일 이다.

검찰이 발부 받은 구속영장은 유효 기간을 넘길 경우 A씨를 구속시키지 못하고, 영장은 휴지조각이 된다.

로펌 소속의 한 변호사는 "구속영장의 유효 기간과 효력이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유효 기간을 넘기면 A씨가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 재판을 받게 된다"며 "이 점을 노리고 주한미군이 A씨의 신병을 넘기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미군 측에 연락해 구속 절차를 밟고 있지만, SOFA(한미주둔군지위협정·주한미군지위협정) 규정에 따라 당장 A씨에 대한 구속을 집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인천공항 미군사 우체국을 통해 900g(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규모)의 대마를 커피 봉투에 숨겨 밀반입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두고 지역 법조계는 주한미군이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한 '꼼수'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검찰은 또 A씨의 대마 밀반입을 도운 것으로 추정되는 재미교포 출신 B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hsh3355@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인천AG]박태환과 만난 터키 소녀
【인천=뉴시스】2014인천아시안게임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터..
일본 AV제작사가 거액의 출연료를 제시한 일본 여성 ..
'제3의 만능세포'라 불리는 이른바 STAP 세..
전용기에 오르는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오후 캐나다 국빈 방문과 미국 뉴욕에..
박근혜 대통령, 캐나다-미국 순방 출발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오후 캐나다 국빈 방문과 미국 뉴욕에..
홈플러스 테스코 노사, 임단협 조인식 진행
홈플러스 테스코 노사가 19일 오후 홈플러스 본사에서 '2014..
캐나다서 2400만원 상당 맥주 실린 트..
日 AV업계, '일본판 황우석' 사건 여과..
美 오클라호마시티, 분수에서 머리 감..
배달할 피자에 성기 문지른 10대, 이유..
10대女 35일간 감금 성매매시킨 10대 ..
'1명에 30만원' 돈으로 환자 사들인 병원
뺨 때린 父 흉기로 살해한 딸에 징역 5년 선..
法, 현대차 사내하청 근로자 200여명도 정규..
제주지법, 아파트 분양권 미끼 15억 가로챈 ..
20대 국제결혼 아내 강제 성관계한 남편, 판..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