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0.22 (수)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정치일반
安, 노원병 지지율 1위…이준석과의 대결도 승리::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安, 노원병 지지율 1위…이준석과의 대결도 승리
등록 일시 [2013-03-12 08:53:35]       최종수정 일시 [2013-03-26 11:47:54]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4·24 재보궐선거 서울 노원병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이 지역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자 및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와의 대결구도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의 유력후보인 이준석 전 비대위원과의 지지율 대결에서도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JTBC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10일 서울 노원병 유권자 700명(총 통화 시도 1만19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야권에서는 안 전 후보의 지지율이 38.5%로 가장 높았고 민주통합당 이동섭 지역위원장이 17.7%,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는 15%로 집계됐다.

새누리당에서는 홍정욱 전 의원이 33.3%, 허준영 전 경찰청장이 16.9%,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11.6%로 각각 조사됐다.

안 전 후보가 무소속 후보로 나서고 새누리당 후보로 이 전 비대위원을 대입한 다자대결에서도 안 전 후보가 3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 전 비대위원(29.5%) ▲이동섭 위원장(13.2%), ▲김지선 후보(9.2%)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야권이 안 전 후보로 단일화를 한다면 안 전 후보와 이 전 비대위원의 격차는 49.7% 대 39.6%로 벌어졌다. 새누리당 후보로 홍 전 의원을 지지했던 유권자의 46.7%가 안 전 후보쪽으로 이동했다. 안 전 후보와 홍 전 의원, 안 전 후보와 허 전 청장의 가상대결 조사는 하지 않았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이다.

mkbae@newsis.com

[종합]안철수 "여야 협상 교착, 결과 만들어내는 정치 필요"
현충원 참배 안철수 "더 낮은 자세로 다시 시작"
안철수 82일만에 귀환…정치권 지각변동 신호탄?
정치재개 선언한 안철수의 과제는?
닻 오른 4·24재보선 노원병 '전투'…安 대항마는?
安, 노원병 단일화 선긋기…野 복잡·與 느긋
'안철수 노원병 캠프'에 누가 모이나
기자회견 통해 본 '안철수 새 정치' 의미는?
▶ 우리 아이 숨은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박 대통령, 제69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
경찰의 날 기념식의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
동대문 상가 화재 흔적
지난 20일 저녁 서울 종로구 동대문종합시장 건너편 원단상..
'프로야구 준플 2차전 또 우천 취소되나?'
21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2014 프로야구 준플레..
'프로야구 준플 2차전 또 우천 취소되나?'
21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2014 프로야구 준플레..
"왜 전단 붙였냐"…항의하다 덜미 잡힌..
"유병언 왜 못 잡아?"…4년간 4000번 ..
아들 죽인 살인자 용서하고 아들 삼은 ..
'우울증' 30대 형과 다툰 뒤 아파트서 ..
돈 분배 다툼…친형 흉기로 찌른 동생
고법 "예고없이 열린 회식서 사망한 경찰, 공..
'날 무시해'…아내 살해한 공무원 징역8년
외국인 여성 때리고 성폭행하려 한 30대 징역..
대법 "MBC, 신경민 의원에 2000만원 배상하라..
법원 "병원 건물 내 약국, 독립돼 있다면 OK"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