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12.10 (토)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정치일반
安, 노원병 지지율 1위…이준석과의 대결도 승리::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安, 노원병 지지율 1위…이준석과의 대결도 승리
등록 일시 [2013-03-12 08:53:35]       최종수정 일시 [2013-03-26 11:47:54]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4·24 재보궐선거 서울 노원병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이 지역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자 및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와의 대결구도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의 유력후보인 이준석 전 비대위원과의 지지율 대결에서도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JTBC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10일 서울 노원병 유권자 700명(총 통화 시도 1만19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야권에서는 안 전 후보의 지지율이 38.5%로 가장 높았고 민주통합당 이동섭 지역위원장이 17.7%,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는 15%로 집계됐다.

새누리당에서는 홍정욱 전 의원이 33.3%, 허준영 전 경찰청장이 16.9%,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11.6%로 각각 조사됐다.

안 전 후보가 무소속 후보로 나서고 새누리당 후보로 이 전 비대위원을 대입한 다자대결에서도 안 전 후보가 3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 전 비대위원(29.5%) ▲이동섭 위원장(13.2%), ▲김지선 후보(9.2%)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야권이 안 전 후보로 단일화를 한다면 안 전 후보와 이 전 비대위원의 격차는 49.7% 대 39.6%로 벌어졌다. 새누리당 후보로 홍 전 의원을 지지했던 유권자의 46.7%가 안 전 후보쪽으로 이동했다. 안 전 후보와 홍 전 의원, 안 전 후보와 허 전 청장의 가상대결 조사는 하지 않았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이다.

mkbae@newsis.com

[종합]안철수 "여야 협상 교착, 결과 만들어내는 정치 필요"
현충원 참배 안철수 "더 낮은 자세로 다시 시작"
안철수 82일만에 귀환…정치권 지각변동 신호탄?
정치재개 선언한 안철수의 과제는?
닻 오른 4·24재보선 노원병 '전투'…安 대항마는?
安, 노원병 단일화 선긋기…野 복잡·與 느긋
'안철수 노원병 캠프'에 누가 모이나
기자회견 통해 본 '안철수 새 정치' 의미는?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눈물 흘리는 더민주 의원들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강훈식 의원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
간담회장 들어오는 민정수석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표결이 가결된 9일 오후 최재경..
[탄핵가결] [그래픽]황교안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
9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됨에 따라 ..
탄핵소추안 제안설명하는 김관영 의원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악수하는 박지원-박주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둔 9일 오전 서울 여의..
'맛기름' 제조에 '황산' 썼는데…'집유..
술 취해 잠든 처제 성폭행한 30대
9900만년 전 멸종 공룡 꼬리, 호박서 ..
'롤링스톤즈' 믹 재거, 73세에 아기 아..
"돈 찾아 냉장고에"…보이스피싱 2명 ..
'정운호 게이트' 홍만표 변호사 징역..
'포스코 비리' 이병석, 징역 1년 선..
송기석 의원 회계책임자 집유…당선..
손금주 의원 회계책임자 벌금 200만..
민주당 김철민 의원, 벌금 90만원 선..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등록번호 : 문화, 나00010 ㅣ 등록일 : 2001. 9. 6 ㅣ 발행일 : 2001. 9. 6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