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2.09 (화)
최근기사 정치일반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북한 행정 지방정가
정치
정치일반
安, 노원병 지지율 1위…이준석과의 대결도 승리::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安, 노원병 지지율 1위…이준석과의 대결도 승리
등록 일시 [2013-03-12 08:53:35]       최종수정 일시 [2013-03-26 11:47:54]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4·24 재보궐선거 서울 노원병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이 지역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자 및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와의 대결구도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의 유력후보인 이준석 전 비대위원과의 지지율 대결에서도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JTBC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10일 서울 노원병 유권자 700명(총 통화 시도 1만19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야권에서는 안 전 후보의 지지율이 38.5%로 가장 높았고 민주통합당 이동섭 지역위원장이 17.7%,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는 15%로 집계됐다.

새누리당에서는 홍정욱 전 의원이 33.3%, 허준영 전 경찰청장이 16.9%,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11.6%로 각각 조사됐다.

안 전 후보가 무소속 후보로 나서고 새누리당 후보로 이 전 비대위원을 대입한 다자대결에서도 안 전 후보가 3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 전 비대위원(29.5%) ▲이동섭 위원장(13.2%), ▲김지선 후보(9.2%)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야권이 안 전 후보로 단일화를 한다면 안 전 후보와 이 전 비대위원의 격차는 49.7% 대 39.6%로 벌어졌다. 새누리당 후보로 홍 전 의원을 지지했던 유권자의 46.7%가 안 전 후보쪽으로 이동했다. 안 전 후보와 홍 전 의원, 안 전 후보와 허 전 청장의 가상대결 조사는 하지 않았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이다.

mkbae@newsis.com

[종합]안철수 "여야 협상 교착, 결과 만들어내는 정치 필요"
현충원 참배 안철수 "더 낮은 자세로 다시 시작"
안철수 82일만에 귀환…정치권 지각변동 신호탄?
정치재개 선언한 안철수의 과제는?
닻 오른 4·24재보선 노원병 '전투'…安 대항마는?
安, 노원병 단일화 선긋기…野 복잡·與 느긋
'안철수 노원병 캠프'에 누가 모이나
기자회견 통해 본 '안철수 새 정치' 의미는?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한라장사 이주용
8일 충남 홍주문화체육센터 열린 '2016 홍성 설날 장사씨름..
한라장사 오른 이주용
8일 충남 홍주문화체육센터 열린 '2016 홍성 설날 장사씨름..
6번째 한라장사 오른 이주용
8일 충남 홍주문화체육센터 열린 '2016 홍성 설날 장사씨름..
눈물의 세월호 설 합동차례
설날인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
뉴저지서 세월호·위안부 동시시위…한인타운 인근 레..
뉴저지 레오니아에서 세월호 진상규명과 위안부합의 원천무..
설날, 엄마 찾는 9살 아들 숨지게 한 ..
반대편 문 열고 내리다 KTX 치여 숨져
승용차 훔쳐 운전연습…10대 3명 덜미
마약하고 어머니 흉기 위협한 아들 징..
길 가던 여성 성폭행한 고등학생들 '실..
대법, '도곡동 할머니 살해범' 징역 ..
수증기 폭발로 사상자 8명 낸 공장 ..
버스 급정거로 뇌진탕…法 "손잡이 ..
수상스키 타다가 부상…이용자 책임..
"北서 숨진 日강제징용 희생자도 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