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0.25 (토)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법원/검찰
'외손자를 친양자로…입양청구 허용'::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외손자를 친양자로…입양청구 허용'
등록 일시 [2010-08-09 15:59:16]       최종수정 일시 [2010-08-09 16:06:28]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정신적, 물질적 관심과 지원이 뒤따르고 가족들의 이해가 동반된다면 외조부모가 외손자를 자신들의 친양자로 입양해도 된다는 판결이 나왔다.

창원지법 행정단독 노갑식 판사는 지난 2일 최모(57), 주모씨(51·여) 부부가 외손자인 김모군(12)을 친양자로 입양하기 위해 제기한 친양자 입양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노 판사는 판결문에서 "외손자가 청구인들의 친양자로 입양될 경우 그들 사이의 유대관계가 한층 돈독해지고, 그 결과 정신적, 물질적으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손자의 복리를 위해 입양 청구를 허가함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노 판사는 또 "(외손자는)초등학교 6학년 정도의 아이로서 어느 정도 사리를 분별할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입양 청구에 관해 잘 알고 있으며 부모, 조부모는 물론 이모까지도 입양 청구에 동의하고 있으므로 가족질서 상의 혼란이 초래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노 판사는 이어 "양자 및 친양자 제도는 자녀 내지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인정된 제도로서 혈연관계 없는 아이는 특별한 제한 없이 입양할 수 있는데 하물며 혈연관계 있는 아이를 소목지서(昭穆之序,양자로 될 수 있는 사람은 양친(養親)이 될 사람과 같은 항렬에 있는 남계 혈족 남자의 아들이어야 한다는 원칙)에 반한다는 이유로 입양할 수 없게 한다면 이는 자녀 내지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인정된 입양제도의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할 것"이라며 "소목지서에 반하는 입양이 공공질서 및 선량한 풍속에 반한다고 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최씨 부부는 딸(31)이 전 사위(32)와의 관계에서 외손자를 출산한 후 이혼하고 재혼을 하고도 다시 이혼을 하게 되자 외손자와 함께 지내며 실질적인 아들로 양육해오다 지난해 친양자로 입양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kgkang@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양구 실버컵 대회, 패스하는 경기도 광주시
25일 강원 양구군 종합운동장을 비롯한 보조경기장 일원에서..
한국 전통혼례 올리는 채림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연기자 ..
공무원연금개혁안 규탄!
24일 오후 한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도교육청지부(지부장 김..
주디주, 제1회 한식사랑 한식위크 홍보대사
홍보대사로 임명된 주디주 셰프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퇴계..
[2014국감] 선서하는 윤문균 현대중공업 부사장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
바닷가에서 성행위하다 성기 안 빠져 ..
"채용해줄게" 60대 면접관, 20대女 성..
어머니 살해 후 놀이공원 간 딸 징역 1..
이웃女에 "술마시자" 거절하자 흉기로..
거리서 여학생 2명 강제추행 50대男 벌..
法 "前여친 낙태 후 방치한 경호실 직원 해임..
업무상 과실 신생아 숨지게 한 대학병원 의사..
거리서 여학생 2명 강제추행 50대男 벌금형
수원지법, 입찰정보 대가 돈받은 전 방위사업..
어머니 살해 후 놀이공원 간 딸 징역 12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