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뉴시스 | 모바일뉴시스
08.31 (수)
뉴시스
뉴시스
'외손자를 친양자로…입양청구 허용'::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외손자를 친양자로…입양청구 허용'
등록 일시 [2010-08-09 15:59:16]       최종수정 일시 [2010-08-09 16:06:28]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정신적, 물질적 관심과 지원이 뒤따르고 가족들의 이해가 동반된다면 외조부모가 외손자를 자신들의 친양자로 입양해도 된다는 판결이 나왔다.

창원지법 행정단독 노갑식 판사는 지난 2일 최모(57), 주모씨(51·여) 부부가 외손자인 김모군(12)을 친양자로 입양하기 위해 제기한 친양자 입양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노 판사는 판결문에서 "외손자가 청구인들의 친양자로 입양될 경우 그들 사이의 유대관계가 한층 돈독해지고, 그 결과 정신적, 물질적으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손자의 복리를 위해 입양 청구를 허가함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노 판사는 또 "(외손자는)초등학교 6학년 정도의 아이로서 어느 정도 사리를 분별할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입양 청구에 관해 잘 알고 있으며 부모, 조부모는 물론 이모까지도 입양 청구에 동의하고 있으므로 가족질서 상의 혼란이 초래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노 판사는 이어 "양자 및 친양자 제도는 자녀 내지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인정된 제도로서 혈연관계 없는 아이는 특별한 제한 없이 입양할 수 있는데 하물며 혈연관계 있는 아이를 소목지서(昭穆之序,양자로 될 수 있는 사람은 양친(養親)이 될 사람과 같은 항렬에 있는 남계 혈족 남자의 아들이어야 한다는 원칙)에 반한다는 이유로 입양할 수 없게 한다면 이는 자녀 내지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인정된 입양제도의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할 것"이라며 "소목지서에 반하는 입양이 공공질서 및 선량한 풍속에 반한다고 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최씨 부부는 딸(31)이 전 사위(32)와의 관계에서 외손자를 출산한 후 이혼하고 재혼을 하고도 다시 이혼을 하게 되자 외손자와 함께 지내며 실질적인 아들로 양육해오다 지난해 친양자로 입양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kgka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그래픽]제 10호 태풍 라이언록 진로도
30일 오후 태풍 10호 라이언록이 일본 수도권 북쪽 도호쿠(..
10호 태풍 '라이언록', 우리나라 폭풍해일주의보
순간 최대풍속 50mm의 강풍을 동반한 10호 태풍 '라이언록'..
박수치는 국민의당 안철수-박주선-박지원-김성식-정동..
국민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안철수(왼쪽부터) 전 대표, 박..
물에 잠긴 울릉도 사동 부근 터널
경북 울릉군에 태풍의 영향으로 지난 28일부터 30일 현재까..
울릉도 가두봉피암터널 붕괴
30일 오후 4시 30분께 울릉일주도로 구간 중 하나인 경북 울..
결혼빙자 거액 뜯은 20대 구속…빚 독..
여탕에 들어가 여성 알몸 훔쳐 본 60대..
"왜 무시해" 남편 사무실에 불 지른 50..
외국인 여성 입국시켜 여권 빼앗아 성..
주차 시비 벌이다 차로 사람 들이받은 ..
대법, '용인 부동산업자 청부살인' ..
수업 태도 좋지 않다며 학생 때린 교..
4·13 총선서 선거운동원에 금품 제..
'옥시 보고서 조작' 서울대 교수 징..
檢, '成리스트' 이완구 항소심 징역 ..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김현호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등록번호 : 문화, 나00010 ㅣ 등록일 : 2001. 9. 6 ㅣ 발행일 : 2001. 9. 6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