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성동구치소 택지선정' 반발
서울시, 여론 달래기

국토교통부가 21일 서울 옛 성동구치소 자리를 공공택지로 개발하겠다고 밝히면서 주민 반발이 일고 있다. 서울시는 약속했던 복합시설을 계획대로 짓겠다며 여론 달래기에 나섰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국토부에서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따른 성동구치소 부지의 공동주택용지 5만2000㎡(기존 구상안과 동일 면적), 1300세대는 구상안 취지 등을 고려해 국토교통부·SH공사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분양 중심의 양질의 공동주택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그러면서 당초 약속대로 각종 주민편의시설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성동구치소가 문정법무단지로 이전하면서 생긴 부지에 청년창업시설 등을 세운다는 기본구상을 이행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공동주택 이외 부지 2만6000㎡에는 당초 구상안과 같이 지역 발전을 위한 교육·문화 복합시설, 청년 창업 시설 등을 조성해 새로운 성장동력 유입을 통해 지역활성화를 이끄는 전략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시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이 옛 성동구치소 부지 인근 주민 반발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인근 주민들은 신규 택지 후보지로 거론되자마자 '성동구치소 졸속개발 결사반대위원회'를 결성했다. 이들은 "성동구치소 부지를 신규 택지로 개발하는 것은 복합문화시설, 공공도서관, 청년스타트업 공간을 짓겠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약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현재 이곳은 거주지 밀집지역으로 인구과밀, 특히 초등학생 과밀지역"이라며 "여기에 주택을 추가로 공급한다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교통지옥도 눈에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daer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