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창동·상계 연결교량
2023년 중랑천에 들어선다

창동·상계 동서간 연결교량이 2023년 중랑천에 들어선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신설교량은 창동·상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도봉구 창동 1-11번지와 노원구 상계동 820번지 사이 중랑천에 설치된다. 보·차도교는 폭 32m, 연장 132m, 보행교는 폭 10m, 연장 115m 규모로 건설된다. 연결교량은 중랑천을 가로지르는 산책로 역할을 하며 쉬어가고 머무를 수 있는 특화공간을 제공한다. 이 교량은 또 창동교와 상계교에 집중되는 교통수요를 분산시켜 교통환경을 개선할 전망이다. 설계당선작은 동해종합기술공사, ㈜누리플랜, 혜동 브릿지 주식회사, 폴리머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응모한 '다이나믹 웨이브(Dynamic Wave)'다. 당선작은 보차도교·보행교·친수공간·녹지·주변시설을 하나로 묶는 역동적인 공간을 제시했다. 특히 보행교는 조경과 수변공간, 교량을 하나로 통합하는 비대칭 아치교로 설계됐다. 심사위원장인 한국예술종합학교 박선우 교수는 "당선작은 건축과 토목의 협업이 잘 이뤄진 계획안으로 디자인이 매우 절제되고 필요한 부분에만 악센트를 준 것이 매우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당선작 설계자에게는 기본·실시설계 우선협상권이 주어진다. 시는 내년 하반기 중으로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말 착공한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창동-상계 동서간 연결교량을 통해 전통적인 교량으로서의 역할 뿐만 아니라 시민이 사랑하고 머물며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지역의 명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