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단절된 중앙공원'
지구간 연결사업 시작

인천시는 인천의 대표 녹지 공간인 중앙공원의 각 지구를 연결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중앙공원은 미추홀구 관교동에서부터 남동구 간석동 까지 폭100m, 길이 3.9㎞ 면적 35만2539㎡ 규모로 조성돼 있다. 그러나 이들 공원은 단절돼 있어 시민들이 공원을 이용하려면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는 등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시는 중앙공원 3~5지구(인천시청 옆 중앙공원 좌우 구간)를 시범적으로 연결하고자 실시설계 용역을 시행해 지난해 11월 착수, 경관·구조·조경 전문가 자문, 시민 여론조사, 특허공법 선정, 설계경제성 검토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4월 설계를 완료했다. 시는 6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내년 6월에는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시는 3~5지구를 연결하는 방법으로는 사각지대를 없애 보행자가 각종 범죄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보행육교 형태를 선정했으며, 주민들이 사용하고 있는 산책로를 연결하고 지하철 환기구 등 지장물을 피하는 등 최적의 동선을 반영했다. 아울러 시는 장애인 등의 보행 약자의 편리한 통행을 위해 무장애 경사로를 설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공원을 이용하려면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는 등 불편이 있어 각 지구를 개별적으로 이용하고 있었다”며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3개 지구를 연결하여 더 넓은 녹지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녹지축 연결의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