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침수지역 '광명너부대'
도시재생…공공임대 첫삽

상습 침수지역인 경기도 광명시 광명너부대 지역 도시재생 사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광명시 광명동 광명너부대 사업대상지 인근에서 국토부, 광명시, 지역구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너부대 사업지구'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초로 공공임대주택이 착공에 들어가게 됐다. 정부는 지난 2017년 '공공기관 제안형 뉴딜사업'으로 광명너부대 지구를 선정하고 2년간 준비기간을 거쳐 이날 착공의 결실을 맺게 됐다. 사업대상지인 광명시 광명동 776-16 일원은 현재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으로 약 60가구의 무허가 가옥이 밀집해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화재 등 생활안전 역시 취약한 지역이다. 개발이 완료될 경우 이 지역은 지하철 7호선 인접 등 교통망이 우수하고 목감천과 너부대 근린공원이 위치해 있어 쾌적한 주거한경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사업은 둥지 내몰림 방지와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해 단계별로 시행할 예정이다. 우선 1단계로 오는 2021년까지 광명시 소유 부지에 국민임대주택 70가구를 건설해 원주민의 순환이주주택으로 공급된다. 2단계 사업으로는 대학생·신혼부부·고령자 등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행복주택 170호를 건설·공급된다. LH는 이번 광명너부대 사업지구 착공을 시작으로 올해 12개, 내년 35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조기 착공해 구도심 활성화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오늘 광명너부대 착공식이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에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LH는 도시재생 전문기관으로서 쇠퇴하는 원도심의 재생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