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폐렴환자 전수조사
정부 전국 확대시행 다행"

경기도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감염 우려에 따라 도내 의료기관 폐렴 환자를 전수조사 중인 가운데, 정부가 국내 폐렴 환자 전체를 대상으로 감염 검사를 하기로 했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지역 전파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에 입원한 모든 폐렴 환자를 검사하기로 했다. 앞서 도는 지난 5일부터 이재명 지사의 지시로 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00곳에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가 있는지 를 전수조사했다. 응급의료기관 255곳의 입원환자 2만1381명 가운데 폐렴 환자는 4%인 873명이었다. 미확인·미응답 의료기관 45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계속하는 중이다. 이 지사는 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했을 때 전수조사를 전국으로 확대, 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도록 건의했다. 당시 이 지사는 "경기도가 최근 폐렴을 진단받은 이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데, 의심스러운 사람은 검사를 해주는 게 어떨까 한다"며 "우리가 몰랐던 루트로 확진이 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어 비용과 시간이 들더라도 전수조사와 의사 판단을 통해 코로나19 환자를 놓치는 일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보건복지부는 메르스가 유행한 2015년 입원이 가능한 전국 의료기관을 전수조사해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메르스 검사를 했다. 도는 메르스 사태 당시 정보를 토대로 검사 대상 인원과 예산 등을 추산하고 있다. 도는 민간전문가가 포함된 경기도 코로나19 위기대응센터에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기도가 먼저 제안하고 시행 중인 폐렴 환자 전수조사가 전국으로 확대돼 매우 다행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도내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꼼꼼하고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도록 정부, 시·군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2/17 15시 기준

한국 확진자 30

한국 퇴원자 10

중국 확진자 70,548

중국 사망자 1,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