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원 '집창촌 활성화' 발언 논란 일자 사과·탈당

경기 평택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시의원이 집창촌 활성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후 탈당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평택을 지역위원회는 집권여당인 공당으로서 시민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뜻과 함께 사과했다. 22일 경기 평택시의회에 따르면 산업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인 이해금 의원은 지난 15일 제209회 임시회 산업건설위원회 '통복지역 도시재생화렁화계획(안)'에 대한 의견청취 자리에서 통복지역 공영주차장 증축계획에 대해 질의를 했다. 이 의원은 이 과정에서 "집창촌 일대를 역사가 있는 특화거리로 만들 수 있는 방안은 없냐" 며 "서울에서 친구들이 평택에 내려오면 이 지역을 구경시켜 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성매매 밀집업소 여성들에 대해 '유리관속의 인형'으로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같은 발언 사실이 알려지자 이 의원은 공식 사과문을 낸 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이 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평소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추진할 때 개발만이 우선이고 선이라는 의견보다는 도시의 특성과 해당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잘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하고 있었다" 고 전제한 뒤 "하지만 잘못된 사례를 들어가며 주장을 펼친 것에 대해 머리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 평택을지역위원회도 "공인인 평택시의원의 그릇된 언행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집권여당인 공당으로서 시민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뜻과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 비하나 여성의 성산업을 조장하는 어떠한 언행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며 "시민의 보편적 생각과 뜻에 어긋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뉴시스는 이해금 의원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