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경기도, e-스포츠 육성에
4년간 134억원 투자

경기도는 전용경기장 조성과 아마추어 리그 운영 등 e-스포츠 육성 계획울 21일 발표했다. e-스포츠가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범 종목으로 선정되는 등 성장세가 예상됨에 따라 도는 e-스포츠 육성을 위한 계획을 마련했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 4년 동안 134억원을 투입한다. 이 계획은 e-스포츠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사업비 100억원) ▲e-스포츠 문화 향유와 저변 확대(20억8000만원) ▲선수와 관련 산업 종사자 인재 육성 시스템 구축(13억2000만원) 등 세 분야로 이뤄진다. 도는 인프라 구축을 위해 서울에만 4곳 있는 e-스포츠 전용경기장(500석 규모)을 마련하기로 했다. 내년 초 시·군 공모를 통해 부지를 선정하고 2022년 상반기 안으로 준공한다. 2020년 ‘e-스포츠 트레이닝센터’도 세운다. 문화 향유와 저변 확대를 위해서는 경기도지사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를 신설한다. 내년 예산 2억5000만원을 들여 고등, 대학, 일반 등 연령별로 아마추어 리그를 운영한다. 가족참여형 e-스포츠 페스티벌도 매년 2차례 연다. 선수와 관련 종사자 육성 계획으로는 ▲아마추어 선수단 예산 지원 ▲은퇴한 프로게이머를 위한 재취업 아카데미 운영 ▲게이머 해외 진출을 위한 영어교육과 심리안정 프로그램 운영 ▲게임해설자·코치 직업교육 시행 등이 있다. 아마추어 선수단 지원의 경우, 10개 팀에 속한 선수 40명에게 매년 1억5000만원씩 모두 6억원을 지원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게임 규제와 미국과 중국의 투자 공세로 국내 게임산업과 e-스포츠 산업이 정체기에 놓여있는 상황”이라며 “e-스포츠 종주국 대한민국이 게임산업 1번지 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경기도가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pdyes@naver.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