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수소클러스터' 조성 등
수소에너지 생태계 만든다

경기도는 수소 인프라 확충과 클러스터 조성 등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김재훈 경기도 환경국장은 18일 도청에서 '경기도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도는 2030년까지 ▲수소 생산기지 10곳 발굴 ▲수소배관망 100㎞ 확대 ▲수소차 13만대, 수소버스 4000대, 수소충전소 200곳 보급 ▲수소연료전지발전 1GW 구축 ▲주력사업융합형 수소클러스터 육성 등의 추진목표를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도는 ▲저렴하고 안정적인 수소공급체계 구축 ▲도민 체감형 인프라 확대 ▲에너지자립형 수소융합테마도시 ▲주력사업융합형 수소클러스터 조성 ▲안전한 수소에너지 지원기반 구축 등 5대 과제를 설정했다. 세부과제를 살펴보면 도는 11만5000㎡ 규모의 평택 LNG인수기지를 수도권 중남부권역 수소 공급 거점으로 삼아 저렴하고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또 버스차량 기지, 지역난방공사와 한국가스공사 정압소 부지, 기업연구소 부지 등을 활용해 수소생산설비와 충전소 9곳을 설치하기로 했다. 도민 누구나 수소차를 타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수소승용차는 2022년 6000대에서 2030년 13만대, 수소버스는 2022년 100대에서 2030년 3000대까지 확대한다.수소충전소와 수소버스용 충전소는 2020년 각각 27곳과 3곳에서 2030년 150곳, 50곳으로 늘어난다. 이와 함께 주민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발굴해 산업·물류단지, 교통 요충지, 신도시 등을 지원한다. 도는 안산, 화성, 평택 등 시·군과 협업해 '주력사업융합형 수소클러스터'도 만든다.신재생에너지-안산, 자동차-화성, 수소생산거점지역-평택 등 각 시·군 장점과 R&D 투자 비중이 높은 경기도의 특성을 활용, 글로벌 R&D 허브 단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구체적인 수소융합테마도시와 클러스터 사업 규모는 실행계획 용역을 통한 타당성 검토를 거쳐 결정할 거라고 도는 설명했다. 내년 3월 킨텍스에서 '국제 수소엑스포'를 개최해 수소경제 저변 확대와 수소에너지 지원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도 있다. 도는 2030년까지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을 실행하면 일자리 7만5000개를 창출하고 경제투자 효과 5조5000억원을 얻을 수 있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 도는 먼저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6900억원을 투입해 수소 인프라 확충부터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김재훈 국장은 "도는 수소 대량 수요가 예상되면서 관련 분야 집적도가 높은 곳으로 수소산업 활성화가 기대되는 지역이다"며 "도민 누구나 값싸고 깨끗하고 안전한 수소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수소산업을 미래 경제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