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집단설사 원인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경기도는 3월부터 도내 어린이집과 초·중·고등학교에서 집단설사를 일으킨 노로바이러스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3월부터 도내 어린이집과 초·중·고등학교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8건)보다 2배 많은 16건의 집단설사가 발생했다. 도는 증상 분석 결과, 대부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추정된다며 봄철 노로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집단설사 등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을 유발하는 원인체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병원체다.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156건의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 가운데 44건(28%)이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것이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식품이나 물을 섭취하거나 환자와 접촉 또는 구토물, 분변 등 분비물 등을 통해 전파된다.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지만, 연중 내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 잘 익혀 먹고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소독 등 꾸준한 실천을 통해 주변 환경을 위생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도와 감염병관리지원단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매뉴얼을 제작해 경기도교육청, 식품위생부서, 보건소 등 기관에 배포하기로 했다. 매뉴얼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설명과 예방관리 방법은 물론이고, 환자·접촉자 관리, 환경 소독방법 등 단계별 조치사항과 체크리스트 등 일선 현장에서 활용하기 좋은 정보가 담겼다. 이밖에 도는 도내 보건교사를 대상으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역량교육을 하는 등 예방조치를 지속해서 해나갈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는 전염력이 강해 학교 등 집단이용시설은 물론 가정에서도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집단발생이 의심되면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