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경기 양평군은 가을철 농번기를 맞아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와 쯔쯔가무시증을 옮기는 진드기로 전국에서 사망자가 발생됨에 따라 지역주민들에게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대한노인회 양평군지부 부설 노인대학 등을 방문해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와 쯔쯔가무시증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교육에서는 가을철 추수 및 단풍놀이, 등산 등 야외활동이 왕성한 시기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피부노출을 최소화 하며, 풀밭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고, 외출 후 반드시 샤워 및 옷 세탁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SFTS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 소화기증상(구토, 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심한 경우 출혈이 멈추지 않으며, 신장기능과 다발성 장기기능의 부전으로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 오한, 근육통, 가피, 발진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적절히 치료받지 않을 경우 패혈성쇼크, 신부전, 의식 저하 등의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권영갑 보건소장은 "추수기 외부노출이 많은 군민을 대상으로 예방교육을 강화해 감염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tdesk@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