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文대통령, '일자리 드라이브'…매일 체크  집무실에 상황판 설치…내달 공공부문 로드맵 발표·추경안 제출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면서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정부도 다음달까지 공공부문 일자리 충원 로드맵을 발표해 이에 화답할 예정이다. 24일 청와대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했다. 일자리 현황, 고용률, 실업률, 취업자 수, 비정규직 비중, 청년실업률, 2016년 근로시간 항목 등이 표시된 상황판을 매일 체크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은 일자리로 시작해 일자리로 완성된다"며 "오늘 상황판 설치를 계기로 앞으로 좋은 일자리 정책이 더욱 신속하게 마련될 수 있는 계기가 조성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청년실업은 구조적인 이유라 청년들의 고통이 오래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시장의 일자리 실패를 보완해 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81만개의 공공부문 일자리 충원을 내세운 바 있다. 청와대의 이 같은 행보에 일자리 충원을 위한 구체적 로드맵도 곧 제시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는 다음달 말까지 '공공부문 일자리 충원 로드맵'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같은 날 오전 진행된 국정기획위원회 경제1분과 업무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 공공부문 일자리 현황 및 추가 필요인원을 조사한 후 6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다음달 말까지 로드맵을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선거 캠프에서는 공공부문 일자리를 위한 재정 소요액을 약 4조2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정확한 액수는 기재부 등의 정밀 검토를 거친 이후 추산될 예정이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용 없는 성장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경제·사회 정책의 초점을 좋은 일자리 창출에 맞춰야 한다"며 "정책이 실제 일자리로 연결되기 위해서는 일정 정도 기간이 소요될 수 밖에 없는 만큼 정부가 '모범 고용주'로서 공공부문에서부터 일자리 선순환의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의 시급한 편성이 급선무다. 기재부는 6월 임시국회에 추경 예산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월에 처리하는 것과 정기국회에서 처리하는 것은 현장에서 6개월 이상 차이가 난다"며 "기재부와 6월 국회 제출을 목표로 야당과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ashley85@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