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2 15:41:06
  • 1 / 53
    image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인천공항=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8.01.12. photo1006@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北이 천안함 폭침…인물·기관은 특정못해"    통일부 "당시 정찰총국장 김영철 맞지만 남북관계 책임자라 방한 수용" 통일부는 23일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 논란과 관련해 천안함 폭침은 북한이 일으켰지만 관련자를 특정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천안함 폭침은 분명히 북한이 일으켰으며 김 부위원장이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 "2010년 5월20일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을 때에도 북한 내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 어떤 기관이 공격을 주도했다는 점을 특정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천안함 폭침 사건을 정찰총국이 했을 가능성이 낮다고 보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책임 소지에 대해서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는 것은 한계가 있고 제한이 된다"며 "북한 고위급 대표단, 특히 김 부위원장의 방문을 수용하기로 한 정부 결정에 대해서 국민들 가운데 우려나 염려하고 계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북한이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목적을 폐막 행사 참가라고 밝혔다는 점과 이번 북한 대표단의 방문을 통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관한 대화와 협의의 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 그리고 김영철 부위원장이 현재 북한에서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으로서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책임 있는 인물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남을 수용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정부는 상대가 누구이며 과거 행적이 어떤가에 집중하기보다, 어려운 한반도 정세 하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실질적인 대화가 가능한 상대인지 여부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차원에서 이번에 정부는 김영철 부위원장 방남 수용이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대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차원에서 이해해 주실 것을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ksj87@newsis.com
상단으로